연결 가능 링크

타이완 미국 대표, 바이든 취임식 참석…단교 이후 42년만에 처음


미국 내 타이완대사관 역할을 하는 ‘타이베이경제문화대표처’의 샤오메이친 대표.

미국 주재 타이완 대표가 어제(20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취임식에 참석했습니다.

타이완 대표가 미국의 초청으로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한 것은 1979년 단교 이후 42년 만입니다.

미국 내 타이완대사관 역할을 하는 ‘타이베이경제문화대표처’는 이날 샤오메이친 대표가 미 의회 합동취임식준비위원회(JCCIC)의 초청을 받아 타이완 정부 대표로 조 바이든 대통령과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의 취임식에 참석했다고 밝혔습니다.

샤오 대표는 자신의 트위터에 취임식이 열린 의회의사당 광장에서 촬영한 영상을 공개하며 “민주주의는 우리의 공동 언어이며, 자유는 우리의 공동 목표”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은 미국과 타이완의 공식 왕래에 단호히 반대한다"며, 미국 주재 중국대사관도 취임식 참석 요청을 받았으며 이미 바이든 대통령에게 축하를 표했다고 밝혔습니다.

화춘잉 대변인은 또 "중국은 새로운 미 행정부가 중국을 객관적, 이성적으로 보면서 상호 존중과 평등, '윈윈'의 정신으로 협력하고 갈등을 관리하며 중-미 관계를 건강하고 안정적인 발전의 정상궤도로 돌려놓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