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페이스북 "호주 사용자 '뉴스 공유' 중단"


스마트폰 화면의 페이스북 아이콘.

미국의 소셜미디어 기업 페이스북이 뉴스 사용료를 언론사에 지급하도록 한 호주의 법안에 반발해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을 통한 호주인들의 뉴스 공유를 중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페이스북은 어제(31일) 자사 블로그를 통해 호주 언론사가 뉴스 사용료를 부과할 수 있게 하는 법안과 관련해 이같은 입장을 공개했습니다.

법안에 따르면 페이스북과 구글 등 정보기술(IT) 회사는 호주 언론사와 뉴스 사용료에 대해 합의해야 하며, 그렇지 않을 경우 호주 중재위원회가 뉴스 사용료를 결정할 수 있습니다.

윌 이스턴 페이스북 호주·뉴질랜드 담당 이사는 이 법안이 통과되면 호주 언론사 발행인들과 독자들의 국내외 뉴스 공유를 막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스턴 이사는 "이것은 우리의 최종 결정"이라며 페이스북을 보호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호주 정부는 페이스북의 경고에도 물러서지 않을 것임을 밝혔습니다.

호주경쟁소비자위원회(ACCC)의 로드 심스 위원장은 성명에서 페이스북의 반응이 적절하지 못하다며, 이번 입법은 페이스북과 구글 등과 호주 언론산업 간에 공정성과 투명성을 높이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심스 위원장은 "ACCC와 정부가 법안 초안을 확정하기 위해 노력하는 만큼 모든 당사자가 건설적인 논의를 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