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미얀마 현 상황, 바라는 바 아냐"


16일 미얀마 양곤에서 군부 쿠데타 반대 시위가 계속되고 있다.

미얀마 주재 중국대사는 16일 현재 미얀마의 정치적 상황과 관련해 “중국이 절대적으로 바라는 상황이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천하이 중국대사는 이날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중국은 미얀마 군부와 이전 문민정부 모두와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천 대사는 또 미얀마 군부의 지난 1일 쿠데타에 중국이 개입했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도 “완전히 터무니없다”고 반박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은 미얀마의 정치적 변화에 대해 사전에 통보받지 않았다”면서 중국은 미얀마의 혼란과 불안정보다 “모든 것이 잘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많은 국가들이 전환기에는 스스로의 노력을 통해 어려움과 도전을 극복하며 자신의 상황에 적합한 발전 경로를 모색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미국 등 서방국가가 미얀마 군부 쿠데타에 대해 강력히 규탄하고 제재를 추진하고 있는 것과 달리 중국은 미얀마 사태에 대해 미온적인 태도를 보여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