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러, 다음달 1만명 동원 대규모 군사훈련


우치엔 중국 국방부 대변인.

중국과 러시아가 다음달 중국 내에서 1만여 명의 병력과 첨단 전투장비들을 동원하는 대규모 합동군사훈련을 실시합니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는 어제(29일) 우치엔 중국 국방부 대변인이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은 훈련 계획을 발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우 대변인에 따르면 중국과 러시아는 8월 초순부터 중순까지 중국 닝샤 회족자치구의 칭퉁샤 합동전술훈련기지에서 '서부연합-2021 연습'을 실시합니다.

훈련에서 양국 군은 합동지휘본부를 설치할 예정이며, 양측 합해서 1만 명 이상의 병력에 각종 군용기와 화포, 장갑차를 투입해 연합정찰, 조기경보, 전자정보 공격 등을 시험할 계획이라고 우 대변인은 밝혔습니다.

'환구시보'는 이번 훈련이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 이후 중국에서 처음 열리는 외국군과의 합동훈련이라고 전했습니다.

이 매체는 군사전문가를 인용해 "참가하는 부대와 장비, 훈련 주제로 미뤄 이번 훈련은 대규모 전략훈련"이라며 "최첨단 무기와 장비, 전술을 보여줄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