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1분기 성장률 18.3%...'기저효과' 반영


지난달 8일 중국 베이징 중심가의 고층건물 건설 현장.

올해 1분기 중국 경제가 전년 같은 기간보다 18.3% 성장했다고 중국 국가통계국이 오늘(16일) 발표했습니다.

이는 분기 성장률 집계를 시작한 1992년 이후 최대 상승폭입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지난해 경제가 최악의 위기를 맞았던 데 따른 ‘기저효과’가 반영된 것으로 보입니다. 중국의 지난해 1분기 성장률은 -6.8%였습니다.

중국의 올 1분기 국내총생산 GDP는 2019년 1분기 대비 10.3% 증가했고, 2년간 평균성장률은 5.0%로 집계됐습니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지난해의 비교적 낮았던 기준과 코로나 여파로 근로자들이 춘제 때 근무지에 머물면서 영업일이 증가한 점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부문별로는 산업생산이 24.5%, 소매판매가 33.9% 증가했고 특히 코로나 방역 제한이 완화되면서 1분기 외식 소비가 75% 급증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중국의 성장률이 2분기 이후부터 5~6% 대로 안정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앞서 중국 정부는 올해 성장률 목표치를 ‘6% 이상’으로 제시했습니다.

국제통화기금(IMF)의 제시한 올해 중국 성장률 전망치는 8.4%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