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자국관리 14명 제재한 미국 강력 규탄 


지난달 홍콩 입법원에서 중국의 민주진영 의원 자격 박탈에 항의해 사임한 의원들의 자리가 비어있다.

중국이 자국관리 14명을 미국이 제재 조치한데 대해 강한 분노를 표했다고, 관영 매체인 신화통신이 8일 보도했습니다.

홍콩과 마카오 사무소는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부위원장 14명이 홍콩국가보안법에 따라 역할을 수행한 이유로 미국의 제재를 받았다며 미국을 강하게 규탄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의 제재가 “완전한 이중잣대”라고 주장했습니다.

홍콩 주재 중국 외교부 청장실 대변인도 성명에서 “미국의 괴롭힘은 홍콩에 혼란을 야기하고 중국의 주권과 안보를 해치려는 악의를 다시 한번 드러낸다”고 비난했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홈페이지에 미국의 조치에 항의하기 위해 베이징 주재 미국 대사 대행을 소환하고, 보복 조치 의지를 밝혔다고 말했습니다.

장쩌광 중국 외교 부장조리는 “미국의 야만적 행동은 미국 내 반중 세력에 대한 중국인의 격렬한 분노를 촉발할 뿐”이라며, 홍콩 동포를 포함한 14억 중국인들로 하여금 미국의 잘못된 의도를 인식하고 홍콩보안법 수행에 대한 중국 정부의 결의를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미국 정부는 7일 홍콩 민주화를 요구하는 입법회 야당의원의 의원직 자격을 박탈한 혐의로 중국 관리 14명을 제재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