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청두 주재 미국 총영사관 폐쇄


27일 중국 당국 관계자들이 청두 주재 미국 총영사관 건물의 안내판을 가리고 있다.

중국 정부가 오늘(27일) 쓰촨성 청두의 미국 총영사관 폐쇄를 공식 발표했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이날 성명에서 "2020년 7월 27일 오전 10시, 중국의 요구에 따라 청두 주재 미국 총영사관이 폐쇄됐다"며 중국 당국이 정문으로 진입해 접수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총영사관의 성조기는 오전에 내려졌으며, 전날에는 버스와 트럭이 영사관 공관 내부를 드나드는 모습이 목격됐습니다.

앞서 미 정부는 자국의 지적재산과 개인정보 보호를 이유로 남부 텍사스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 폐쇄를 명령했으며, 이후 연방 요원들이 진입했습니다.

이에 중국이 보복 조처로 청두 주재 미 총영사관의 폐쇄를 지시한 것입니다.

미국과 중국은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와 홍콩 국가안보법 등을 둘러싸고 갈등을 빚어왔습니다.

양국의 자국 주재 영사관 폐쇄로 세계 양대 경제대국의 긴장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