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블링컨 "미-중 관계 가장 중요…기후변화 등 협력"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27일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 장관 취임 후 첫 기자회견을 했다.

미국의 조 바이든 새 행정부는 중국과 경쟁하면서도 일부 분야에서는 협력할 것이라고,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이 밝혔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어제(27일) 취임 후 첫 기자회견에서 “미국과 중국의 관계는 틀림없이 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관계”라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미-중 관계에서 점점 더 “적대적인 측면”이 있지만 “협력을 모색하는 것이 상호 이익에 부합하는 영역이 있다”며 기후변화 대응을 대표적인 사례로 꼽았습니다.

이어 중국 인권 문제와 관련해 “신장 지역에서 위구르족을 상대로 집단학살이 자행됐다는 판단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이란 문제에 대해선 “이란이 핵 합의(JCPOA)에 따른 의무를 다시 완전히 준수하면 미국도 똑같은 일을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블링컨 장관은 “이란이 여러 영역에서 의무를 지키지 않고 있다”며 이란이 핵 합의를 다시 지키기로 하더라도 준수 여부를 평가하는 데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밝혀, 이란에 대한 제재가 한동안 유지될 것임을 내비쳤습니다.

한편 블링컨 장관은 이날 “지난 24시간 동안 가장 가까운 동맹과 세계 여러 파트너와 통화했다”며 “미국이 다시 테이블로 돌아와 우리가 직면한 수많은 공동의 도전에 대해 협력하자는 아주 강한 갈망을 발견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