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프간 유엔지원단 "올해 1분기 폭력 사태로 민간인 500명 이상 사망"


지난달 28일 아프가니스탄 카불의 난민촌에서 어린이들이 물을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아프가니스탄에서 올해 첫 석 달 동안 500명 이상의 민간인이 사망했다고 유엔이 밝혔습니다.

유엔 아프간지원단(UNAMA)이 오늘(27일) 발표한 올 1분기 보고서에 따르면 아프간에서는 이 기간 교전으로 1천293명의 민간인 사상자가 발생했습니다.

이 중 어린이 152명과 여성 60명 등 760명이 부상하고, 533명이 숨졌습니다.

아프간 무장반군 탈레반의 폭력은 지난 2월 29일 미국과 탈레반의 평화협정 서명 이후에도 증가했습니다.

이 협정에 따르면 탈레반은 미군 등에 대한 공격을 중단하며, 이라크 주둔 미군과 외국군은 16개월 안에 아프간에서 철수해야 합니다.

아프간 내 폭력 사태에도 불구하고 올해 1~3월 사상자 수는 2012년 이후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편 유엔의 데보라 라이언스 아프간 특별대표는 아프간 정부의 탈레반의 휴전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라이언스 특별대표는 "수많은 아프간 민간인의 생명을 보호하고 더 나은 미래에 대한 희망을 주기 위해, 폭력은 반드시 중단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