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베네수엘라 대통령 "에너지 협정 체결 위해 이란 방문할 것"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이 에너지 협정을 맺기 위해 이란을 방문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마두로 대통령은 어제(1일) 국영 TV를 통해 방송된 연설에서 유조선 5척을 통해 휘발유를 지원해 준 이란을 방문해 에너지 분야 등의 협정을 체결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마두로 대통령은 "개인적으로 이란 국민에게 감사하러 가야 할 의무가 있다"고 말했지만 구체적인 방문 날짜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압바스 무사비 이란 외무부 대변인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란은 베네수엘라와의 자유무역 권리를 실천하고 있다”며, “베네수엘라가 더 많은 휘발유 공급을 원하면 우리는 더 많은 선박을 보낼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남미 최대 산유국인 베네수엘라는 최근 극심한 경제 위기 속에 휘발유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미국은 다른 나라와 관련자들에게 이란 유조선의 베네수엘라 행을 도우면 조처를 할 수 있다고 경고했지만,실제로 실행에 옮기지는 않았습니다.

지금까지 5척의 이란 유조선 중 4척이 베네수엘라 해역에 진입했으며, 지난달 31일 도착한 두 대의 유조선은 이란으로 복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미국은 지난 2018년 이란 핵 합의에서 탈퇴한 뒤 이란에 대한 경제 제재를 복원했으며, 이란은 심각한 경제 타격을 입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