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이티 대통령 암살 용의자 일부... 미국에서 군사훈련 받아


15일 아이티 포르토프랭스 대통령 관저 주변에서 미국 연방수사국(FBI) 요원들이 조브넬 모이즈 대통령 암살사건 수사를 지원하고 있다.

조브넬 모이즈 아이티 대통령 암살 사건에 연루돼 아이티 당국에 체포된 용의자들 중 콜롬비아인 최소한 7명이 미국의 군사훈련 혹은 경찰훈련을 받았습니다.

조사의 민감성을 고려해 익명을 요구한 미국 당국자는 16일 VOA에 이같이 밝히며, 미국에서 훈련 받을 당시 이들이 콜롬비아 군대 소속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들이 2001년에서 2015년 사이에 콜롬비아와 미국에서 군 지도부 훈련, 전문성 개발 훈련, 긴급 의료 훈련, 헬리콥터 보수, 반테러 등 다양한 훈련을 받았다는 것입니다.

이 당국자는 또 미 국무부와 국방부가 용의자들의 기록을 검토하면서 미국과의 추가적인 연계를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이티 당국에 체포된 용의자들 중 일부 콜롬비아인들이 미국에서 훈련을 받았다는 주장이 15일 처음 나왔습니다.

지난 7일 모이즈 대통령은 사저에 침입한 괴한에 사살됐고, 부상을 입은 영부인은 미국 플로리다 주 마이애미의 병원에서 수술을 받고 회복 중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