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쿠바 정부, 자국 내 SNS 접속 제한


지난 12일 쿠바 아바나 경찰이 반정부 시위 참가자를 체포했다.

쿠바 정부가 12일부터 인터넷 사회연결망 서비스(SNS)나 메시지 프로그램 접속을 제한하고 있다고 국제인터넷 감시단체인 넷블록스가 13일 밝혔습니다.

영국 런던에 근거를 둔 넷블록스는 13일에도 쿠바 안에서 관련 사이트 접속이 부분적으로 방해를 받고 있다며 이는 쿠바로부터의 정보 흐름을 방해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주장에 대해 쿠바 정부와 해당 업체들은 논평하지 않았습니다.

지난 11일 쿠바 곳곳에서 수천 명이 경제난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방역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인 바 있습니다. 당시 시위대는 공산정권 종식도 촉구했습니다.

쿠바 정부는 미국이 돈을 댄 반혁명 분자들이 이번 시위를 벌였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쿠바 사람들이 겪는 어려움은 수십 년간 계속된 미국 경제 제재 탓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앤서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은 12일 “미국이 쿠바 내 시위의 배후라고 믿는 건 큰 실수다”라며 “쿠바 정부가 국민들 목소리를 듣지 않는다”라고 반박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쿠바 망명조직인 ‘쿠바렉스’는 시위 과정에서 약 150명이 체포됐다고 전했습니다.

*이 기사는 로이터 기사를 참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