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폼페오-김영철 뉴욕회담 전격 연기...국무부 "일정 허락할 때 다시 만날 것"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오는 8일로 예정된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의 뉴욕 회담이 전격 연기됐습니다.

헤더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은 오늘(7일) 성명을 통해, 이번 주 뉴욕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폼페오 장관과 북한 당국자들과의 회담이 나중에 열리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노어트 대변인] "Secretary of State Michael R. Pompeo’s meeting with officials from 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 scheduled for this week in New York, will now take place at a later date. We will reconvene when our respective schedules permit. Ongoing conversations continue to take place. The United States remains focused on fulfilling the commitments agreed to by President Trump and Chairman Kim at the Singapore Summit in June. "

그러면서 양측 일정이 허락될 때 다시 모일 것이라며, 진행 중인 대화는 계속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회담 연기 배경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하지 않았습니다.

노어트 대변인은 또 미국은 6월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합의한 약속을 이행하는 데 계속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회담 연기와 관련해 아직 입장을 발표하지 않았습니다.

한국 언론은 김영철 부위원장 일행이 당초 7일 오후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서 출발하는 뉴욕행 비행편을 예약했지만 6일 오전 취소한 정황이 포착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앞서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은 5일 폼페오 장관이 김영철 부위원장을 만나기 위해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8일 뉴욕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또 폼페오 장관과 김 부위원장이 싱가포르 정상회담 공동선언의 4개 항목을 진전시키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며, 여기에는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도 포함된다고 노어트 대변인은 말했습니다.

미-북 간 고위급회담 일정이 잡혔다 전격 취소된 것이 이번이 처음은 아닙니다.

지난 8월 폼페오 장관이 방북 계획을 발표한 지 하루 만에 트럼프 대통령이 방북을 취소한 바 있습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관련해 충분한 진전이 이뤄지지 않고 있어 폼페오 장관의 방북을 취소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박형주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