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내 비영리 기구와 공개 상장회사들이 직원들의 가족계획 보험 비용을 지원하지 않을 수 있는 길이 열렸습니다.

미국 보건후생부는 6일, 규정을 바꿔 예외 대상을 확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같은 내용이 이날 관보에 게재됐으며 즉각 발효됐습니다.

그동안 미국에서는 개인 기업 가운데 종교적 이유로 피임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만이 일부 예외를 적용받아왔습니다.

보건후생부 당국자는 기자들에게 새 규정을 이용하는 기업은 그리 많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의료계와 인권단체 등은 기업이 비용 절감을 위해 규정을 남용할 가능성이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앞서 200여 개의 기업이 직원들의 가족계획 비용을 의무적으로 부담하는 오바마케어 조항에 항의해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