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네팔에서 22명 태운 여객기 실종


29일 네팔 카트만두에 있는 트리부반 국제공항에서 구조작업을 위해 비행기에 탑승하려는 산악인들 뒤로 '타라에어' 표지판이 보인다.

네팔에서 29일 22명을 태운 소형 여객기가 실종돼 당국이 수색에 나섰습니다.

네팔 민간 항공사 ‘타라에어’가 운영하는 소형 쌍발기 ‘트윈오터’는 이날 오전 광광도시인 포카라에서 이륙한 후 북서쪽으로 160km 떨어진 산악지대인 좀솜으로 비행하던 중 사라졌습니다.

예상 비행시간은 15분 정도였으며, 실종기는 이륙 직후 통신이 두절됐습니다.

지역 경찰은 트윈오터에 대한 추가적인 정보는 아직 없으며 현재 수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실종기에는 조종사 등 승무원 3명과 승객 19명이 탑승했습니다.

현지 경찰 당국자는 ‘AP’ 통신에 탑승자 가운데 인도인 4명과 독일인 2명 등 6명은 외국 국적자라고 밝혔습니다.

실종기 항로는 산악지대를 통과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해당 지역에서는 지난 며칠간 비가 내렸지만, 항공편은 정상적으로 운항됐었습니다.

포카라는 히말라야 등산객을 위해 해외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도시로 유명합니다.

포카라에서 좀솜 구간을 운항하는 타라에어 소형 여객기는 지난 2016년에도 추락해 탑승자 23명이 전원 목숨을 잃었으며 앞서 2012년 5월에는 ‘아그니에어’ 소속 항공기가 추락해 15명이 사망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