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이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11일 워싱턴에 도착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오늘 알링턴 국립묘지와 6.25 참전 기념관을 방문해 헌화할 예정입니다. 조은정 기자가 자세한 소식 전해 드립니다.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이 11일 낮 워싱턴 인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 도착해 엿새 일정의 미국 국빈방문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공항에서 열린 간단한 환영행사 뒤 숙소로 이동했으며, 이어 워싱턴 지역에 거주하는 한인들과의 간담회에 참석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간담회 자리에서 미국과의 미-한 자유무역협정 FTA 비준에 대한 강한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이 대통령은 한국은 수출에 의존해야 하는 나라라면서, 이 때문에 한국은 최근 미국 뿐아니라 유럽연합, 인도 등 주요 경제권들과 자유무역협정을 체결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우리가 미국보다도 넓은 경제 영토를 가지게 됐다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이 대통령은 미 의회 상하 양원이 12일 한국과의 자유무역협정을 비준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한편 이명박 대통령은 미국의 유력지인 `워싱턴포스트’ 신문 12일자에 실린 인터뷰에서, 자신의 대북정책이 효과를 내기 시작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통령은 북한의 기류에서 “실질적인 변화의 조짐을 감지하고 있다”며 최근 두 차례 열린 남북간 비핵화 회담을 사례로 제시했습니다. 그러면서 “과거 남북대화는 대북 지원의 규모와 제공 시기에만 논의가 제한됐을 뿐 핵 문제가 의제에 오르는 일이 없었다”고 지적했습니다.

남북한 지난 7월 인도네시아 발리와 9월 중국 베이징에서 두 차례 비핵화 회담을 열었습니다. 이 회담에서 비록 북한의 핵무기 포기에 대한 언급은 없었지만, 남북한이 핵 문제를 다룬 것 자체가 큰 진전이라는 것입니다.

이 대통령은 자신의 대북정책이 비판 받을 수 있다고 전제하고, “한국 정부는 핵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려고 하며, 이것은 인내를 요하는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또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미국과 북한이 지금까지 취해 온 대북 접근방식에 `의미 있는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지 않는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대통령은 이어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중국을 자주 방문하는 것에 대해, “밖에서 보면 한국과 미국이 북한에 대한 영향력을 상실하고 있는 것처럼 보일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그러나 김 위원장의 중국 방문은 북한이 중국의 경제 개방 경험에 대해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자신은 김 위원장의 중국 방문을 “항상 좋고 긍정적인 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미국 방문 이틀째인 12일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대표와 아침식사를 한 뒤 알링턴 국립묘지와 6.25 참전 기념관을 방문해 헌화 할 예정입니다. 또 미 상공회의소가 주최하는 간담회에 참석해 미-한 경제협력에 대해 연설할 예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