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장관급 고위직에 여성 '0'... 세계 최하위


지난 1월 북한 평양에서 노동당 8차 대회가 열렸다.

북한 정부 내 장관급 고위직에 여성이 전혀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제의원연맹(IPU)이 10일 발표한 ‘2021 여성 정치'(Women in Politics 2021)'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은 올해 1월 기준 장관급 관리 35명 가운데 여성이 전혀 없어 조사대상 193개국 중 가장 낮은 순위에 올랐습니다.

북한을 포함해 장관급 여성이 전혀 없는 나라는 사우디아라비아, 예멘, 태국 등 12개국으로 집계됐습니다.

장관급 고위직의 여성 비율이 가장 높은 나라는 중앙 아메리카에 있는 니카라과로 58.8%에 달했고, 미국은 46.2%로 16위에 올랐습니다.

한국 정부에서 장관급 여성은 전체 18명 중 5명인 27.8%를 차지해, 서아프리카 나라 기니와 함께 공동 69위에 올랐습니다.

또 북한은 국회의원격인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687명 중 여성이 17.6%인 121명으로 128위를 기록했습니다.

미국의 여성 비율은 하원 27.3% 상원 25%로, 67위에 올랐습니다.

한국은 국회의원 300명 중 여성이 19%인 57명으로 121위에 올랐습니다.

여성 의원 비율이 가장 높은 국가는 아프리카의 르완다로, 61.3%에 달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