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강한 태풍 ‘하이선’ 북상 중... 북한 '태풍 경보' 발령


6일 일본 가고시마현 해안에 태풍 하이선의 영향으로 높은 파도가 일고 있다.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매우 강한 태풍으로 빠르게 북상 중입니다.

한국 기상청은 태풍 하이선이 7일 오전 9시께 부산 동쪽 80km 부근 해상에 도달한 뒤, 동해안과 울릉도 사이 해상을 지나, 이날 오후 9시 북한 청진 남쪽 약 180km 부근 해상으로 올라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다음날 오전 청진 부근 육상에서 점차 소멸할 전망입니다.

하이선은 현재 초속 49m의 매우 강한 태풍이며, 한반도에 가까워지면서 태풍의 발달이 저지돼 최대풍속이 강한 수준으로 낮아질 전망입니다.

다만 태풍의 경로와 강도, 지역별 도착 시점은 일본을 거치면서 추가 변화 가능성이 있다고 기상청은 설명했습니다.

북한은 ‘하이선’의 상륙이 임박하자 태풍 경보를 발령했습니다.

조선중앙방송은 6일 하이선이 7일 오후 6시경 고성군 앞바다, 밤 9시께 함경남도 신포시 앞바다에 도달한 후 함경남도 단천시 부근으로 상륙할 것이라며 태풍 경보를 알렸습니다.

조선중앙방송은 태풍이 오는 8일 새벽 2시경 양강도 대홍단군 부근을 통과해 중국 지린성으로 이동할 것이라며 “태풍의 영향으로 폭우, 많은 비 경보, 센바람 경보, 해상 경보, 해일경보”를 발령한다고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