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EU "유엔인권이사회 이사국들과 북한인권결의안 논의"


지난해 6월 스위스 제네바에서 유엔인권이사회 회의가 열리고 있다.

유럽연합은 현재 진행 중인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채택할 북한인권 결의안 초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결의안은 오는 23일 표결 처리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김영교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유엔 주재 유럽연합(EU)대표부 관계자는 9일 유럽연합이 현재 유엔 인권이사회 다른 이사국들과 북한인권 결의안 초안에 대한 논의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이날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유럽연합이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고 있는 46차 유엔 인권이사회 정기회의에서 북한의 인권 상황과 관련한 결의안 초안을 마련하는데 주도적 역할을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또 결의안에 대한 논의와 함께 시민사회와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과의 논의도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유엔 인권이사회가 다시 한번 북한의 인권 침해에 대한 분명한 우려를 표명할 것으로 확신한다며, 이번 정기회의에서도 북한인권 결의안이 채택될 것임을 밝혔습니다.

[텍스트: 주유엔 EU대표부 관계자] “The EU has initiated a draft resolution on the situation in 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 Consultations on the content of the resolution are now taking place with other members of the Human Rights Council. These discussions have been accompanied by discussions with civil society and the UN Special Rapporteur. We are confident that the Human Rights Council will once again underline its concern at violations of human rights in the DPRK”.

이 관계자는 유럽연합이 어느 나라와 결의안 초안 내용에 대해 협의 중인지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유엔 인권이사회는 지난해까지 18년 연속 북한의 인권 상황을 심각하게 우려하면서 개선 방안을 촉구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유럽연합은 2003년부터 일본과 공동으로 북한인권 결의안 초안을 작성했지만, 2019년과 지난해에는 일본의 불참으로 단독으로 작성했습니다.

앞서 유럽연합은 지난달 46차 유엔 인권이사회 정기회의 시작에 앞서 북한 내 광범위한 인권 유린 상황과 그에 대한 책임 규명, 처벌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결의안을 주도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유엔 인권이사회는 11일 각종 결의안 초안 제출을 마감하며, 북한인권 결의안은 회기 마지막 날인 오는 23일 처리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한편 바이든 행정부 출범 직후 유엔 인권이사회 복귀를 선언한 미국은 국제 인권 증진을 위해 전념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하면서 북한인권 결의안에 대한 회원국들의 지지를 촉구한 바 있습니다.

[녹취: 블링컨 국무장관] “We encourage the Council to support resolutions at this session addressing issues of concern around the world, including ongoing human rights violations in Syria and North Korea…”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지난달 24일 유엔 인권이사회 고위급 회기 화상연설에서 북한 등 권위주의 국가들의 인권 침해에 대한 관여 의지를 밝혔습니다.

투표권이 없는 옵서버 자격으로 유엔 인권이사회에 복귀한 미국은 2022~24년 임기 인권이사회 이사국 선출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VOA뉴스 김영교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