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연평도 포격 도발 10주년…한국 국방장관 "강력한 힘으로 평화 수호"


지난 2010년 11월 23일 북한의 포격을 받은 한국 연평도에서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북한이 한국의 서해 최전방 연평도에 포격 도발을 감행한 지 오늘(23일)로 10주년을 맞았습니다. 서욱 한국 국방부 장관은 수 십 명의 군인과 민간인 사상자를 냈던 북한 측의 기습도발을 규탄하면서 강한 힘만이 평화를 유지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서욱 한국 국방부 장관은 23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연평도 포격전 전투영웅 제10주기 추모식’에서 추모사를 통해 “역사가 말해주듯, 진정한 평화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강한 힘’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서 장관은 “지금 남과 북은 대결과 갈등의 시대를 종식하고 한 번도 가보지 못한 평화의 길을 걸어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녹취:서욱 장관] “우리 군은 과거의 아픔이 두 번 다시 되풀이되지 않도록 튼튼한 국방태세를 확립해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지켜나갈 것입니다.”

서 장관은 “10년 전 오늘 북한이 평화로웠던 연평도에 기습도발을 감행했다”며 당시 전사한 2명의 해병대원들의 투혼을 기렸습니다.

그는 “고 서정우 하사는 마지막 휴가를 위해 배에 오르던 순간 포격 도발을 목격하고 망설임 없이 부대를 향해 달려가다 전사했다”고 소개했고, “고 문광욱 일병은 막내 해병이었지만 가장 위험한 곳에서 그 누구보다도 용감하게 임무를 수행하다 산화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해병대사령부는 전사한 이들 두 해병대원의 부모를 명예해병으로 임명했습니다.

이승도 해병대사령관은 추모식에서 서 하사의 부친 서래일 씨와 모친 김오복 씨, 그리고 문 일병 부친 문영조 씨와 모친 이순희 씨에게 해병의 상징인 팔각모와 빨간색 명찰인 인식표, 그리고 명예해병증을 전달했습니다.

서 하사의 모친 김오복 씨는 먼저 떠나보낸 아들에 대한 그리움을 담은 추모편지를 읽어 참석자들을 숙연하게 했습니다.

[녹취:김오복 씨] “북한 포격으로 처참하게 전사한 너희들의 희생에 사과 한마디 받아내지 못해서 미안하고 연평도 포격이 많은 사람들 마음 속에 잊혀져 가고 있음이 미안하다.”

김 씨는 한국 정부에 대해 “소중한 생명이 희생된 연평도 포격 도발에 대해 북한에 당당하게 사과를 요구해주길 바란다”는 간곡한 당부의 말도 남겼습니다.

김씨는 “군 복무하다가 처참하게 세상을 떠난 두 해병의 영혼에 대해 국가가 해줘야 할 최소한의 의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함께 해병대는 연평도 포격 도발 당시 대응사격을 했던 K-9 포상 2곳 중 1곳을 안보전시관으로 조성해 보존키로 했습니다.

포격 도발 당시 대응 사격에 나섰던 한국 측 연평부대의 포7중대 포진지는 2곳입니다. 1곳은 개선 공사를 마치고 원래 군사적 목적대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연말까지 완공할 예정인 안보전시관에는 포격전 경과를 설명하는 전시물이 설치되고, 북한 포탄의 피탄지와 파편 흔적, 전사자 유품 등이 보존돼 한국 국민과 해병대 장병들이 당시 연평부대의 용맹함을 인식하는 장소로 활용될 방침입니다.

북한은 2010년 11월 23일 연평도와 주변 해상에 76.2㎜ 평사포와 122㎜ 방사포 등 포탄 170여 발을 발사했습니다.

개머리 해안 인근 해안포 기지에서 시작된 포격은 2차례에 걸쳐 1시간이나 계속됐고 한국 군도 대응사격에 나섰지만 한국 측에서 해병대원 2명과 민간인 2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부상자도 60명이나 발생했습니다.

민간 연구기관인 한국 국가전략연구원 신범철 외교안보센터장은 북한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집권 전에 발생한 이 사건을 당시 김 위원장의 치적으로 선전하면서 김 위원장의 후계자 지위를 탄탄하게 하는 데 활용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신범철 센터장] “김정은이 포병을 전공했고 연평도 포격 도발 성공에 배후에 있다는 취지로 북한이 교육을 강화했던 기억이 나는데요. 군사적 성과가 전혀 없었던 김정은에게 군사적 성과를 씌워주고 그것을 바탕으로 해서 김정은의 후계자로서의 위치를 공고히 하는 북한 나름대로의 승계방식이었지 않나 평가합니다.”

한국국방안포포럼 신종우 사무국장은 북한이 천안함 폭침 도발을 일으키면서 남북간 긴장이 고조됐던 당시 상황과 지금은 다르지만 경제난으로 커지는 내부 불만을 잠재우기 위해 북한이 도발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신종우 사무국장] “북한 내부 사정이 어려워질수록 도발 가능성이 높아진다고 보는 게 맞는 것 같아요. 대남용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나 훈련을 하던지 아니면 SLMB 신형 잠수함을 공개한다던지 그런 직접적 사격은 아니지만 그들의 군사력을 과시하는 모습들이 먼저 선행할 것 같아요.”

한편 전사자 유가족과 이승도 해병대사령관은 추모식 후 헬기로 연평도로 이동해 두 해병이 전사한 곳을 찾아 고인들의 넋을 위로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