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방부 “미-한 연합훈련 조정 실시…전작권 전환 목표 검증”


조너선 호프먼 미국 국방부 대변인.

미국 국방부는 이달 치러질 미-한 연합훈련이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조정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훈련 실시가 한국군으로의 전시작전권 전환과 관련이 있음을 분명히 했습니다. 김동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조너선 호프먼 미 국방부 대변인은 6일 기자회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인해 올해 미-한 연합훈련이 일부 조정돼 실시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호프먼 대변인]“We continually evaluate the situation with regards to COVID. So there were some changes to our exercise and maneuver efforts during COVID. With the commander on the ground, General Abrams has made determinations to continue. We've never stopped training we have never stopped exercising. we are bringing back some adjusting our force training posture. But that's going to be ongoing.”

호프먼 대변인 “연합훈련 중단한 적 없어…조정 실시”

“전작권 전환 역량여부 보장 차원 …검증 절차 확실히 할 것”

호프먼 대변인은 이달 중순 실시 예정인 미-한 연합훈련 규모 축소 여부와 관련한 질문에, “우리는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한 상황을 계속 평가하고 있다”며, “코로나 여파로 기동과 훈련에 변화가 있다”고 대답했습니다.

하지만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은 계속 훈련을 실시하도록 결정을 내렸다며, 미국은 훈련을 중단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호프먼 대변인은 특히 지속적인 연합훈련 실시의 이유 중 하나는 분명히 전시작전권 전환과 관련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호프먼 대변인] “Part of it is obviously we're looking toward the Op-Con transfer. And we want to make sure we take the steps that are necessary to get to that place by ensuring that capability is there for the Republic of Korea forces”

연합훈련은 한국군이 전시작전권 전환 목표에 도달할 수 있는 역량를 확보하고 있는지를 보장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이며, 미국은 이런 절차를 밟는 것을 확실히 하기를 원한다는 설명입니다.

미-한 양국이 합의한 전시작전권 전환은 조건부로서 연합 방위를 주도할 수 있는 한국군의 핵심 군사능력 확보, 북한의 핵, 미사일 위협에 대한 한국군의 초기 필수 대응능력 구비, 마지막으로 전작권 전환에 부합하는 한반도와 지역 안보환경 등 3대 선제조건이 검증돼야 합니다.

이달 실시되는 연합훈련은 미래연합군사령부의 완전운용능력(FOC)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김동현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