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크리텐브링크 미 대사 “베트남은 북한 비핵화 핵심 파트너”


대니얼 크리텐브링크 베트남주재 미국대사.

미국 정부는 탈북 난민들이 북한으로 다시 송환되지 않도록 전 세계에 권장하고 있다고, 베트남주재 미국 대사가 말했습니다. 또한 베트남은 북한 비핵화 목표 달성의 핵심 파트너라고 강조했습니다. 김동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대니얼 크리텐브링크 베트남주재 미국 대사는 6일 “미국 정부는 세계 모든 파트너 국가들에 난민들의 진입을 불허해 이들 난민들이 북한 또는 이미 탈출한 기타 장소로 다시 송환되지 않도록 권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크리텐브링크 대사] “I would just say in general of course, we encourage all partner nations not to refoul refugees back to countries in which they have escaped whether they be North Korea or elsewhere.”

크리텐브링크 대사는 이날 필리핀 마닐라에서 진행된 전화 기자회견에서, 최근 베트남에 체포됐다가 풀려난 탈북민 사건과 관련한 VOA 기자의 질문에, “ 특정한 사건에 대해 말할 수 있는 위치에 있지 않다”면서 이같은 미국 정부의 원론적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베트남은 지난해 하노이 회담에서도 지켜봤듯이 북한의 비핵화 문제를 포함해 보다 넓은 주제들에 대해 핵심적이고 긴밀한 파트너 역할을 해왔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크리텐브링크 대사] “Speaking more broadly of course as you saw through the Hanoi Summit in February 2019, Vietnam has been a crucial and close partner on the broader issues related to North Korea including North Korean denuclearization issue. But I don’t have a comment. I am not in a position to comment on that specific incident that you said.”

앞서 지난 1월 미국 ‘월스트리트 저널’ 신문은 지난해 말 북한을 탈출해 베트남에 억류됐다 추방 위기에 처했던 탈북민 13명이 미국 외교관들의 도움으로 안전한 곳으로 피신했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월스트리트 저널은 억류 중이던 탈북 여성 2명이 자살을 시도한 뒤 담요에 쌓인 채 놓여 있는 동영상을 보고 미국 외교관들이 행동에 나섰다고, 관계자를 인용해 전했습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 함께 참여한 존 아킬리노 미 태평양 함대 사령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과 관련해 다른 역내 국가들과의 군사 협력에 지장이 없도록 모든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아킬리노 사령관] “We are certainly taking all actions that we can to ensure three things. Number one that US sailors and their families are remain healthy and we support them in every way possible. Number two taking all actions to ensure that the US Navy does not transmit disease either back to the US homeland or to any of our allies, partners and friends in the region and then Number three to maintain my war fighting readiness so we have executed procedures to do all of those. “

미 해군 장병과 가족들의 건강을 유지하고 미 해군이 바이러스를 본국이나 다른 역내 동맹국에 전염시키지 않도록 하면서도 전쟁 수행 준비 태세를 유지하는 것을 최우선 순위로 두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아킬리노 사령관은 올해 개최되는 세계 최대 국제 해군 훈련인 ‘환태평양 합동 연습(RIMPAC)’과 관련해 다음달에 하와이에서 최종 회의가 진행된다며, 지금까지 26개 나라가 참여 의사를 밝혔고 더 추가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아킬리노 사령관] “RIMPAC is currently in planning. The final planning conference occurs I believe next month in Hawaii. I think the latest count is 26 nations. May be more than that participating… While there are ships involved, there are special operations forces, there are land forces, there are diving forces, there are Air forces. It is the largest most amazing multilateral exercise in the world. It continues to get better, it continues to grow….”

또 해가 지날 수록 훈련이 더 복잡해지고 도전적으로 진화하고 있다며 올해는 선박 뿐 아니라 특수전 병력, 육군, 수중 병력, 공군 병력이 참가하는 최대 다국적 해양 훈련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2년에 한번 씩 열리는 환태평양 합동 연습(RIMPAC)은 미국 인도-태평양 사령부 지휘하에 진행되며, 한국 해군도 세종대왕함과 장보고급 잠수함 등을 보내는 등 정기적으로 참가해 왔습니다.

VOA 뉴스 김동현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