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외교장관 통화…인도적 지원 등 대북 협력 방안 논의


지난 3월 서울을 방문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왼쪽)이 정의용 한국 외교장관과 팔꿈치 인사를 하고 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정의용 한국 외교부 장관이 오늘(6일) 전화통화를 하고 미-한 동맹과 한반도 문제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두 장관의 통화는 남북한이 지난달 말 통신연락선을 복원한 뒤 처음 이뤄진 겁니다.

미 국무부는 보도자료에서 두 장관이 “북한에서의 최근의 진전에 대해 논의했으며 한반도에 대한 인도주의적 계획 모색에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국무부는 또 “두 장관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에 대한 의지를 재확인했다”면서 “블링컨 장관은 남북 대화와 관여에 대한 미국의 지지를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국무부는 이와 함께 두 장관이 인도태평양 지역과 전 세계의 안보와 번영 증진에 있어 양국 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전했습니다.

한국 외교부도 두 장관이 통화에서 인도주의적 협력 등 북한과의 협력 방안에 대해 구체적인 협의를 하고 대북 관여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