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언론 “김정은 사과, 이전 지도자들과 다른 모습…평화 복원 갈 길 멀어”


북한은 지난달 김정은 국무위원장 주재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를 열고 태풍 피해로 인해 연말 경제계획 목표 달성이 어려워졌다고 밝혔다.

미국 언론들은 최근 한국 민간인 총격 사망 사건에 대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사과에 대해, 김 위원장은 이전 세대 지도자들과 다르다고 보도했습니다. 김 위원장이 잘못을 인정하며 평화 달성의 가능성을 보여줬다면서도, 남북한은 아직 갈 길이 많이 남아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오택성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미국의 '크리스천 사이언스 모니터' 신문은 최근 김정은 위원장의 사과와 관련한 분석기사를 통해 과거와 달라진 북한 지도자의 모습에 주목했습니다.

이 매체는 김 위원장의 사과가 진심인지, 아니면 북한의 핵무기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는 미-한 동맹을 갈라놓으려는 계략인지 알 수 없지만 적어도 이번 사과는 지난 2008년 박왕자 씨 피격 사건 때와는 차이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박왕자 씨에게 총격을 가해 숨지게 했을 때는 당시 북한 지도자였던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사과하지 않았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이번 사과가 단순히 김정은 위원장이 보여준 일회성 모습이 아니라 할아버지인 김일성 주석에 의해 만들어져 전해 내려온 불멸의 지도력에 대한 일종의 거부일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개인숭배에 의존하는 다른 많은 지도자들의 경우 실수를 인정하는 겸손함은 때로는 약점으로 보일 수 있고 심지어 위험하기까지 한데, 김 위원장은 종종 이런 모습을 보여왔다는 겁니다.

신문은 특히 최근 김 위원장이 자신의 부족함을 인정하는 모습을 잇따라 보여왔다며, 2016년 경제개발이 실패로 돌아갔다는 것을 인정한 사실과, 선전일꾼들에게 자신에 대한 신비화 대신 인간적 모습에 주목할 것을 강조한 점을 사례로 꼽았습니다.

이어 이번 사과와 같은 작은 행동이 깨진 관계를 되돌릴 수 있다며, 이번 일은 누군가가 변화할 의지가 있음을 보여준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또, 남한과 북한은 영구적 평화로 가기 위해 갈 길이 많이 남아 있지만 양측 정상들이 서로에 대한 잘못된 선입견에서 내려옴으로써 평화를 이루는 과정을 만들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 신문은 '김정은의 새로운 모습은 초인적인 것 보다는 사람에 가깝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김 위원장의 이번 사과를 통해 과거 북한이 그리던 지도자의 모습이 현재 변화하고 있는 점에 주목했습니다.

지난달 한국 서울역에 설치된 TV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국 공무원이 북한군 총격에 살해된 사건에 대해 한국 측에 공식 사과한 소식이 나오고 있다.
지난달 한국 서울역에 설치된 TV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국 공무원이 북한군 총격에 살해된 사건에 대해 한국 측에 공식 사과한 소식이 나오고 있다.

북한에서 지도자는 '오류를 범할 수 없는 신적 존재'로 그려졌지만 김 위원장은 최근 북한에 닥친 심한 도전 상황에 직면하며 스스로를 '실수할 수 있는 인간'으로 보여주고 있다는 겁니다.

신문은 김 위원장이 코로나 사태와 홍수 피해, 경제 제재 상황에서 자신의 정책적 과오를 인정하고 사과하며 재난 지역을 방문하는 모습을 보여줬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 민간인 총격 살해 사건에 대한 사과 역시 이런 맥락에서 나온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신문은 또 전문가를 인용해 이처럼 외부로 겸손함을 표현하는 것은 자신의 약함을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미국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핵무기를 갖고 있다’는 자신감에서 나오는 것이라며, 미국의 제재 완화에 의존하지 않겠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이어 북한이 김정은 위원장의 인간적 모습을 그리는 것과 관련해, 모든 것을 김 씨 일가의 신성에 의존하는 것에서 벗어나 과정 중심의 정부를 건설하려는 노력의 일부이기도 하다고 평가했습니다.

이밖에 김정은 위원장이 동생인 김여정을 비롯해 여러 분야에서 책임자를 두고 있다며, 이는 한국과 같은 민주주의 국가라고 할 수는 없지만 '정상국가화' 하려고 노력하는 것이라는 전문가의 설명을 전했습니다.

외교안보 전문지인 '내셔널 인터레스트'는 김정은 위원장의 이번 사과가 외교적 교착 상황에서 돌파구 마련의 실마리를 제공할 수 있을지에 주목했습니다.

이 매체는 김 위원장의 사과는 '작은 올리브 가지'라며, 하지만 남한과 북한이 다음 단계로 가지 않는다면 장기적 관점에서 남북 관계에 주는 영향력이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VOA뉴스 오택성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