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고위 당국자 "미한일 안보실장 협의 핵심은 대북정책 논의...싱가포르 합의 중요성 이해"


미국 워싱턴의 백악관.

미국과 한국, 일본의 안보실장 회의가 오늘(2일) 메릴랜드주 소재 미 해군사관학교에서 열립니다. 미국 정부 고위 당국자는 이번 회의의 핵심은 대북정책에 대한 논의라고 밝혔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한국의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일본의 기타무라 시게루 국가안전보장국장이 2일 워싱턴 인근 미 해군사관학교에서 만나 북한 문제 등 주요 현안에 대해 논의합니다.

미 행정부 고위 당국자는 1일 전화브리핑에서 이번 회의에 대해 설명하면서, 한반도 평화와 안정 유지와 연관된 문제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대처, 기후변화와 관련한 다음 조치가 주요 의제라고 밝혔습니다.

이 고위 당국자는 특히 이날 회의가 열리는 가장 중요한 이유는 “설리번 보좌관과 미국 팀에 현재 마지막 검토 단계에 있는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 검토에 대해 검토하고 논의할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대북정책에 대한 논의가 3자 협의의 핵심 의제라는 설명입니다.

회의에서는 구체적으로 핵 비확산, 북한의 최근 탄도미사일 발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한 북한의 상황, 최근 북-중 간 외교관계 등 모든 측면이 논의될 것이라고, 이 고위 당국자는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중요한 목표는 대북 문제에 관한 공동의 이해를 심화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고위 당국자는 이날 전화브리핑에서 미-북 싱가포르 선언이 여전히 유효한지를 묻는 질문에 “싱가포르 합의의 중요성을 이해하고 있다”며 “앞으로 며칠 안에 그에 대해 더 말할 게 있을 것”이라고 대답했습니다.

바이든 행정부 고위 당국자가 2018년 6월 열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간 싱가포르 정상회담의 합의에 대해 긍정적으로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바이든 행정부 당국자들은 그동안 전임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접근방식을 비판하면서 차별화된 접근법을 강조해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당시 싱가포르 회담에서 채택한 공동선언을 통해 새로운 미-북 관계 수립,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미군 유해 송환 등 4개항에 합의했었습니다.

한편 행정부 고위 당국자는 2일 열리는 3국 협의가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 발표에 앞선 최종 협의는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이 고위 당국자는 “우리는 이 것을 최종 협의로 보지 않고, 비핵화와 긴장 완화 등 공유된 목표에 관해 일본, 한국과 앞으로 나아가면서 끊임없이 협력할 반복되는 과정이라고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윤국한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