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방부 "미한연합훈련, 쌍방의 결정…모든 결정은 상호 합의"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

8월로 예정된 미-한 연합군사훈련 조정 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미국 국방부는 연합훈련은 쌍방의 결정이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미-한 연합훈련은 지난 2018년부터 미-북 비핵화 협상을 계기로 훈련 규모가 점차 축소·조정돼 왔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국방부는 8월 중순으로 예정된 미-한 연합군사훈련 조정 여부에 대해 즉답을 피한 채, 모든 결정은 상호 합의에 따른 것이라는 기존의 입장을 되풀이했습니다.

[국방부 대변인] “In accordance with CFC Policy, we do not comment on planned or conducted training readiness. Protection of the force is CFC's #1 priority, and all ROK-U.S. training will respect ROK government and Korea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Agency (KDCA) COVID-19 guidelines.”

국방부 대변인은 30일, 8월 연합훈련 조정 여부를 묻는 VOA의 질문에 “미한연합사령부 정책에 따라 우리는 계획돼 있거나 실시된 훈련에 대해 언급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병력 보호는 미한연합사령부 제1의 우선순위이며 모든 미-한 훈련은 한국 정부와 한국 질병관리청의 코로나 지침을 존중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 대변인은 “미-한 동맹은 높은 수준의 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국방부 대변인] “The ROK-U.S. Alliance remains at a high level of readiness, and continues to maintain a robust combined defense posture to protect the Republic of Korea against any threat or adversary while implementing and maintaining prudent preventive control measures to protect the force. Combined training events are a ROK-U.S. bilateral decision, and any decisions will be a mutual agreement.”

병력을 보호하기 위해 신중한 예방 통제 조치를 시행·유지하는 동시에 한국을 어떤 위협이나 적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견고한 합동 방어 태세를 계속 유지하고 있다는 겁니다.

이 대변인은 그러면서 연합훈련은 “쌍방의 결정이며 모든 결정은 상호 합의에 따라 이뤄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8월 중순으로 예정된 미한 연합훈련의 실시 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미-한 국방장관은 앞서 이날 한반도 안보 현안을 논의했습니다.

이날 미 국방부는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과 한국의 서욱 국방장관이 이날 전화 통화를 통해 “철통같은 미한 동맹을 재확인하고 양국 간 긴밀한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면서 "다양한 국방 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한반도 안보 환경에 대한 평가를 공유했다”고 밝혔습니다.

미 국방부는 두 장관이 이번 통화에서 8월 연합훈련을 논의했는지 여부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지난 2017년 12월 미한 연합공중훈련 '비질런트 에이스(Vigilant Ace)'에 참가한 미 공군 장거리전략폭격기 B-1B '랜서'와 F-35A, F-35B 전투기가 한국 공군 F-16, F-15K 전투기와 편대비행하고 있다.
지난 2017년 12월 미한 연합공중훈련 '비질런트 에이스(Vigilant Ace)'에 참가한 미 공군 장거리전략폭격기 B-1B '랜서'와 F-35A, F-35B 전투기가 한국 공군 F-16, F-15K 전투기와 편대비행하고 있다.

미-한 연합훈련은 지난 2018년 싱가포르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첫 정상회담 이후 줄곧 중단 또는 축소된 형태로 실시돼 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회담 직후 기자회견에서 연합훈련을 ‘전쟁게임’이라고 표현하며 “북한과의 향후 협상이 원하는 대로 진행되지 않을 때까지 전쟁게임을 중단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트럼프 대통령] “We will be stopping the war games, which will save us a tremendous amount of money, unless and until we see the future negotiation is not going along like it should. But we’ll be saving a tremendous amount of money. Plus, I think it’s very provocative.”

이에 따라 미 국방부는 싱가포르 회담이 열린 지 엿새 만에 같은 해 8월로 예정됐던 3대 미한 연합훈련의 하나인 을지프리덤가디언 훈련 유예를 발표했습니다.

이어 나흘 뒤에는 2018년 말까지 두 차례 열릴 예정이었던 미-한 해병대 연합훈련(KEMP)도 유예했습니다.

이후에도 미국과 한국은 미-한 연합공중훈련인 비질런트에이스를 유예하는 등 대부분의 훈련을 크게 축소하거나 중단했습니다.

미국과 북한의 외교적 노력을 지원하기 위한 결정이라는 것이 당시 국방부의 입장입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지난 2019년 2월 하노이 2차 정상회담이 결렬로 끝난 이후에도 연합훈련은 계속 축소.조정됐습니다.

2019년 3월 미국과 한국은 을지프리덤가디언 훈련과 더불어 미한 3대 연합훈련인 키리졸브 연습과 독수리훈련을 완전히 종료하기로 결정한 겁니다.

당시 미국과 한국은 새로 마련된 연합지휘소 연습과 조정된 야외기동훈련 방식을 통해 군사 준비태세를 확고하게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키리졸브 연습을 대체해 당시 3월에는 훈련 기간과 규모가 줄어든 ‘동맹’이란 이름의 연합지휘소 훈련이 실시됐습니다.

북한과의 외교 지원 외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유행 또한 배경으로 작용해 지난해에는 전반기 연합훈련이 열리지 못했습니다.

을지프리덤가디언 훈련은 연합지휘소 훈련으로 대체돼 지난해 후반기 정확한 명칭도 없이 ‘조용히’ 실시됐습니다.

올해 3월 연합지휘소 훈련도 한반도 정세와 코로나 사태를 고려해 야외기동훈련은 실시하지 않고 훈련 규모도 최소화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시 존 커비 미 국방부 대변인은 해당 연합훈련 실시 전 관련 질문에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과 로버트 에이브럼스 당시 한미연합사령관은 “준비태세를 유지하고 훈련이 실시되며 동맹이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하도록 하기 위해 한국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녹취:커비 대변인] We're confident that general Abrams understands those responsibilities and is working in lockstep with his counterparts in South Korea to make sure that that readiness is preserved and training is conducted and that the Alliance is as strong as ever.”

북한은 미-한 연합훈련을 ‘북침 연습’이라고 주장하며 이를 중단할 것을 반복적으로 요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미 국방부는 미한 연합훈련이 비도발적, 방어적 성격의 훈련이라고 밝히고 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