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북한, 도발 피하고 비핵화 협상 복귀해야”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은 북한이 순항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발사한 데 대해 도발을 피하고 유엔 안보리 결의를 준수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또, 동맹들과 함께 북한의 이번 발사에 대해 협의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김동현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미국 국무부는 북한이 도발을 중단하고 비핵화 협상에 복귀할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14일 북한의 이날 순항미사일 발사 등 군사적 도발에 대한 입장을 묻는 VOA의 서면 질의에, “관련 보도를 인지하고 있으며, 현재 상황을 평가 중”이라고 대답했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 VOA서면질의 답변] “We are aware of media reports and are currently assessing the situation. We continue to call on North Korea to avoid provocations, abide by obligations under US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and return to sustained and substantive negotiations to do its part to achieve complete denuclearization.”

이 관계자는 이어 미국은 “북한이 도발을 피하고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른 의무를 준수하며, 완전한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해 그들의 몫을 하기 위한 지속적이고 실질적인 협상에 복귀할 것을 계속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행정부 고위 관리도 익명을 전제로 한 논평에서 “북한의 발사체 발사에 관한 보도를 인지하고 있다”며 “상황을 계속 모니터링 하고 있으며 동맹들과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주한미군 대변인도 “북한의 발사체 발사에 관한 한국 합참의 보고를 인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리 피터스 주한미군 대변인 VOA서면질의 답변] “We are aware of ROK JCS' reporting of North Korean projectile launches and will continue to monitor the situation while maintaining a strong combined defense posture with the ROK military.

리 피터스 주한미군 대변인은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주한미군은 “지속적으로 상황을 감시하는 동시에 한국군과 함께 강력한 연합대비태세를 지속적으로 유지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한국군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14일 오전 강원도 문청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순항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수 발을 발사했으며, 원산 일대에서 북한 수호이 계열 전투기가 복수의 공대지 미사일을 쐈다고 발표했습니다.

VOA뉴스 김동현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