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의회 지한파 그룹 한국 대통령 면담…"중국 구금 탈북 가족 관심" 촉구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9일 청와대에서 미국 의회 코리아스터디그룹(CSGK) 대표단을 접견했다. 문 대통령이 한국계 영 김 의원과 팔꿈치 인사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오늘(9일) 청와대에서 미국 의회 코리아스터디그룹(CSGK) 대표단을 접견했습니다.

코리아스터디그룹은 2018년 출범한 미 의회 내 미-한 관계 연구 모임으로 현재 상하원 의원 50여명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이날 접견에는 공동의장인 아미 베라 의원과 영 김 의원을 포함한 8명의 민주당·공화당 하원의원들과 토마스 번 코리아소사이어티 회장, 사빈 슐라이트 전미의원협회(FMC) 최고운영책임자 등이 함께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국과 미국은 지난 5월 정상회담을 계기로 더 포괄적이고 호혜적인 전략동맹으로 새로운 협력의 장을 열어가고 있다”며 “든든히 후원해 준 미 의회 역할에 깊이

감사하고 미-한 동맹이 가장 모범적인 동맹으로 발전하고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를 이끌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당부드린다”고 말했습니다.

한국계 의원인 영 김 의원은 “지난 미-한 정상회담 공동성명에 ‘북한의 인권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협력한다는 데 동의한다’는 내용이 있어 기뻤다”며 “최근 30여명의 전직 미국 의원들이 청원한 중국 구금 두 탈북 가족이 한국에 오도록 도와달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