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반도 미 정찰기 출격 횟수 증가…"북 도발 가능성 예의 주시"


지난 2017년 9월 한국 오산 미공군기지에서 'E-3B 센트리(Sentry)' 공중조기경보통제기가 이륙하고 있다.

최근 미군 정찰기들의 한반도 출격 횟수가 다시 늘어나는 양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미국의 주요 정찰자산들이 같은 날 일제히 한반도 상공을 비행하기도 했는데, 전문가들은 북한의 도발 가능성을 예의 주시하는 움직임으로 분석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시간으로 8일 오전 8시 한국 상공에서 미 공군의 ‘E-3B 센트리’ 공중조기경보통제기가 포착됐습니다.

군용기 추적 트위터 계정인 ‘노콜사인(NoCallsign)’에 따르면 ‘로닌22’를 호출부호로 공개한 E-3B 센트리는 최초 서해 상공에서 경기도 화성시를 통해 내륙으로 진입한 뒤 경상북도 김천시 인근 상공까지 비행 항적을 그렸습니다.

E-3B 센트리는 앞서 7일과 6일에도 한반도 상공에서 포착됐으며, 특히 7일엔 미 공군 정찰기 E-8C ‘조인트스타즈’도 전라남도 장성군 인근 상공을 비행했습니다.

종합해 보면 E-3B 센트리는 3일 연속 한국 상공에 출현했고, 이중 7일에는 E-3B 센트리와 조인트스타즈가 동시에 출격한 것으로 확인된 겁니다.

‘노콜사인’은 6일 최초 E-3B 센트리가 한국 남부 상공에서 포착됐을 당시 “오랜만에 항적을 공개한 것”이라며, 이를 특이한 상황이라고 해석했습니다.

또 8일 E-3B 센트리가 연속적으로 포착되는 것과 동시에 ‘조인트스타즈’가 동시에 출격한 상황에 대해서도 “평소와 다른 움직임”이라면서, 한반도의 정찰기 여러 대가 식별된 점에 주목했습니다.

E-3B 센트리는 기체 위쪽에 탑재한 원형 형태의 레이더를 통해 반경 400km 내 600개의 목표를 동시에 탐지할 수 있고, 목표물에 대한 피아 식별 능력도 갖췄습니다.

또 ‘조인트스타즈’는 북한 병력과 이동식 미사일 발사대(TEL) 등 지상의 움직임을 탐지하는데 특화된 정찰기로, 600여 개 표적을 동시에 추적·감시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노콜사인’에 따르면 한반도에서 이들 2기의 정찰기와 별도로 미군의 RC-12X 가드레일과 EO-5C 크레이지호크, 그리고 한국의 피스아이로 추정되는 정찰기 등이 8일 하루 동안 포착됐습니다.

물론 한반도 상공에서 정찰기가 포착됐다는 건 해당 정찰기들이 신호 송신기기인 ‘트랜스폰더’를 켜고 비행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따라서 이전에도 ‘트랜스폰더’를 끈 상태로 한반도 상공에 출격했을 수 있지만, 위치를 노출한 정찰기가 이처럼 많이 포착된 건 이례적입니다.

미군 정찰기들은 지난해부터 북한의 미사일 발사 등 도발과 관련한 움직임이 있을 때마다 출격이 늘어나는 양상을 보여 왔습니다.

이런 가운데 일부 언론들은 지난달 미 공군의 F-22 랩터 전투기 7대가 괌에 배치된 데 이어 추가로 2대가 7일 일본 오키나와의 가네다 기지에서 도착했다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F-22 전투기는 스텔스 기능을 갖추고 있어 적의 레이더망을 피해 은밀한 작전을 수행할 수 있습니다.

미 공군의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인 F-22 랩터.
미 공군의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인 F-22 랩터.

미국의 군사 전문가들은 최근 한반도에서 잦아진 미 정찰기들의 움직임에 대해 북한의 도발을 미리 예방하고 신형 무기 체계 등을 분석하려는 차원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새 행정부 출범을 앞두고 혹시 있을지 모를 북한의 도발에 앞서 미 정찰기들이 감시활동을 벌이고 있다는 사실을 북한 측에 알릴 수 있다는 겁니다.

브루스 베넷 랜드연구소 선임연구원은 8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북한이 앞으로 몇 개월 안에 도발을 감행한다는 건 충분히 예상할 수 있는 일이라면서, 만약 북한이 도발한다면 미국은 북한이 어떤 무기 역량을 갖췄는지 등 매우 중요한 정보자산을 얻게 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베넷 연구원] “So it's entirely possible that Kim will execute some kind of provocation in the next month or so…”

따라서 미국은 정찰기 출격을 통해 북한이 도발을 한다면 무기 운용 방식 등 정보자산을 얻을 수 있게 된다는 식의 신호를 보내고, 결과적으로 도발에는 (정보를 노출시키는 등의) 일종의 대가가 따른다는 점도 알릴 수 있다는 겁니다.

데이비드 맥스웰 미 민주주의수호재단 선임연구원도 미 행정부의 교체시기인 현 시점에 북한의 도발 여부 등을 감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맥스웰 연구원] “Given this period of vulnerability in the transition, the administration or the military has to be observant for any indications…”

정권 교체 시기라는 취약성을 감안할 때 행정부와 군은 (북한의) 잠재적인 도발 징후나 미사일 시험발사 가능성 등을 주시해야 한다는 겁니다.

아울러 북한의 무기체계에 대한 분석이 현 시점 시급하게 이뤄져야 할 사안이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지난 10월10일 북한이 열병식에서 선보인 신형 무기들이 실전에 배치됐는지 여부 등에 대한 증거를 정찰기들이 찾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맥스웰 연구원] “I'm hoping that they're looking for evidence from the October 10th military day parade to determine…”

당시 선보인 무기들이 단지 외부에 보여주기 위한 목적인지, 실제 운용 가능한지 여부를 밝혀내는 건 매우 중요하다는 겁니다.

맥스웰 연구원은 제재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여파 등에 따른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이런 무기를 개발했는지 여부를 파악하는 건 북한 군의 ‘의도’가 무엇인지 알 수 있게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