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제 핵실험 반대의 날…유엔 사무총장 "핵실험 전면 금지해야"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매년 8월 29일은 유엔이 정한 ‘국제 핵실험 반대의 날’입니다. 북한은 21세기 유일한 핵실험 국가로 남아 있는 가운데, 유엔 사무총장은 핵실험 금지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최근 `국제 핵실험 반대의 날'을 맞아 인터넷 홈페이지에 올린 글에서 “핵 위협이 다시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그러면서 “핵실험을 전면 금지하는 것은 핵무기의 질적, 양적 진전을 막고 핵 군축을 달성하는 데 필수적인 조치”라고 강조했습니다.

유엔 산하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기구(CTBTO)는 27일 트위터를 통해 “핵실험은 인간의 고통과 환경파괴를 초래했지만, 우리는 이 위협을 끝낼 수 있다”며 “모든 핵실험을 금지하는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CTBT)을 발효시킬 때”라고 밝혔습니다.

12년 전인 2009년 12월 2일, 유엔총회는 8월 29일을 국제 핵실험 반대의 날로 선언하는 결의를 만장일치로 채택하고 매년 이날을 기념하고 있습니다.

이 결의는 옛 소련이 무려 450회 이상 핵실험을 실시한 카자흐스탄 세미팔라틴스크 핵실험장이 1991년 8월 29일 폐쇄된 것을 기념하기 위해 많은 나라가 동참한 가운데 카자흐스탄 주도로 발의된 것이었습니다.

결의는 “핵무기 시험폭발이나 기타 모든 핵 폭발의 영향과 핵무기 없는 세상이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수단 중 하나로서 핵 폭발 중단의 필요성에 대한 인식과 교육 증진”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또한 유엔총회는 핵 군축과 핵무기의 완전한 폐기만이 핵무기 위협을 줄이는 데 ‘절대적’이라며 매년 9월 26일을 ‘국제 핵무기 완전 폐기의 날’로 지정하고 2014년부터 이날을 기념해 왔습니다.

유엔이 전 세계 모든 형태의 핵실험을 종식하기 위한 목적으로 산하에 두고 있는 기구는 CTBTO입니다.

CTBTO는 유엔이 1996년 9월 10일 핵실험을 전면 금지하는 CTBT를 채택하면서 발족한 핵실험 감시기구로, 전 세계 300여 곳에 모니터링 시설을 두고 핵실험 동향을 감시하고 있습니다.

CTBT가 발효되려면 핵 역량을 보유한 44개 나라가 모두 서명, 비준해야 하는데 현재 미국과 북한, 중국, 인도, 이스라엘, 이란, 이집트 등 8개 나라가 비준을 하지 않고 있어 발효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 가운데 미국과 중국, 이집트, 이스라엘, 이란은 CTBT에 서명만 하고 비준하지 않았고, 북한과 인도, 파키스탄은 이 조약에 서명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CTBTO는 홈페이지에서 1998년 인도와 파키스탄의 핵무기 실험 이후 핵실험을 한 나라는 북한이 유일하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과 인도, 파키스탄 세 나라는 CTBT에 대한 서명이 시작된 1996년 이후 지속됐던 사실상의 핵실험 중단을 깬 나라라고 지적했습니다.

북한은 2006년, 2009년, 2013년 한 차례씩, 2016년 두 차례, 2017년 한 차례 등 총 6차례 핵실험을 실시했습니다.

유엔은 북한의 2006년 첫 핵실험에 대한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1718호 채택 등 북한의 핵실험에 대응해 결의를 통한 대북 제재 조치를 진행해 왔습니다.

로버트 플로이드 CTBTO 신임 사무총장은 지난 18일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CTBT 서명은 선의와 신뢰 구축을 위한 조치가 될 수 있다며, 북한을 비롯해 서명과 비준이 필요한 핵 기술 보유 8개 나라와 개별적으로 관여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유엔에 따르면 사상 첫 핵실험이 실시된 1945년 7월 16일 이후 현재까지 2천 건 이상의 핵실험이 있었습니다.

유엔은 국제 핵실험 반대의 날을 맞아 홈페이지를 통해 “핵실험 초기에는 방사능 위험은커녕 인간의 삶에 미치는 파괴적인 영향에 대해 거의 고려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나중에서야 역사는 특히 통제된 조건이 예측을 벗어났을 때, 그리고 오늘날 존재하는 훨씬 더 강력하고 파괴적인 핵무기를 고려할 때 핵실험의 끔찍하고 비극적인 결과를 보여줬다”고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