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무부, 해리스 대사 사임설에 “지속적 봉사할 것...동맹 강화 의지 변함없어”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미국 국무부는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사임하길 원한다는 보도와 관련해 “해리스 대사가 지속적으로 적극 봉사하고자 한다”고 밝혔습니다.

관련 보도가 나온 직후 주한미국대사관 대변인이 내놓은 입장과 같은 내용입니다.

앞서 로이터 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해리스 대사가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돼도 한국에서 봉사하기보다는 11월까지만 일하고 떠나길 원한다고 사석에서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VOA의 논평 요청에 “해리스 대사는 대통령의 뜻에 따라 직무를 수행하고 있으며 미국을 위해 지속적으로 적극 봉사하고자 한다”고 답했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Ambassador Harris serves at the pleasure of the President. He remains energized to continue to serve the United States.”

이어 “해리스 대사가 자주 말했듯이 ‘한국은 미국 대사로서 최고의 근무지이자 미국에게는 최고의 동반자이며 동맹’”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As he has said frequently, “There is no better place to serve as U.S. Ambassador, and no better partner and ally for the United States, than the Republic of Korea.”

또한 “대한민국 정부 당국자는 물론 훌륭한 한국민, 그리고 독립성을 보장받는 언론과 적극 소통함으로써 미-한 동맹 강화에 일조하겠다는 대사의 의지에는 변함이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His commitment to strengthening the U.S.-ROK alliance through active engagement with government interlocutors, the wonderful people, and the independent media in the Republic of Korea remains ironclad.”

해리스 대사는 4성 장군인 미 해군 태평양사령관을 지낸 뒤 2018년 7월 7일 한국에 부임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