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새 방위비 대표, 한국과 협상 개시…진전 없어


미국의 도나 웰턴 신임 방위비분담금협상대표.

한국과의 방위비 협상을 담당한 미국 측 새 대표가 최근 한국 측과 협상을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이렇다 할 진전은 아직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20일 한국 외교부에 따르면 미국의 도나 웰턴 새 방위비 분담 협상 대표와 한국 협상대표인 정은보 방위비 분담금 협상대사가 이달 초부터 전화와 이메일 등으로 미-한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SMA) 협상을 진행 중입니다.

양측은 그러나 입장차만 확인했을 뿐 이렇다 할 협상 진전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3일 공식 임명된 웰턴 대표는 최근 정 대사와 상견례를 겸해 전화통화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웰턴 대표는 현재 한국뿐만 아니라 일본 등 미군이 주둔하는 세계 각국과의 방위비 협상을 맡고 있습니다.

미국 대표 교체로 미-한 방위비 협상이 새 동력을 얻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있었지만, 양측은 기존 입장차를 확인하는 수준의 의견 교환에 그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따라 오는 11월 미 대선 전 협상 타결은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나옵니다.

한 외교 소식통은 미-한 간 소통이 계속 이뤄지고 있지만 미 대선 전까지 특별한 변수를 찾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만 웰턴 대표와 정 대사는 최근 소통에서 “조속히 방위비 문제를 해결하자”는 취지의 공감대는 이룬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국 정부는 올해부터 적용될 11차 SMA 체결 협상을 지난해 9월부터 제임스 드하트 전 미국 협상대표와 진행했었지만, 타결에는 이르지 못했고 드하트 전 대표는 중도하차했습니다.

미-한 양국은 지난 3월 말 작년 분담금 1조389억원, 미화로 약 8억7천600만 달러에서 13% 인상하는 방안에 잠정합의했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거부로 최종 합의에 이르지 못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