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평양 김일성광장에 대규모 인파 집결...열병식 준비 본격화


13일 평양 김일성 광장 일대를 촬영한 위성사진에 다음달 열병식 준비로 추정되는 인파가 촬영됐다. 사진제공=Planet Labs

북한이 노동당 창건 75주년을 맞는 다음달 10일 대규모 열병식을 개최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평양 ‘김일성광장’이 대규모 인파로 가득한 모습이 민간 위성에 포착됐습니다.

민간 회사인 ‘플래닛 랩스(Planet Labs)’가 13일 오전 10시43분 촬영한 위성사진에 따르면 김일성광장은 인파가 만들어 낸 것으로 보이는 붉은 색으로 가득했습니다.

13일 평양 김일성 광장에 붉은 색 인파가 뒤덮여 있다. 사진제공=Planet Labs
13일 평양 김일성 광장에 붉은 색 인파가 뒤덮여 있다. 사진제공=Planet Labs

김일성광장은 대규모 열병식이 열리는 곳으로, 주민들은 열병식을 약 한 달 앞둔 시점의 주말마다 이 광장에 모여 빨간색 수술과 꽃 등으로 붉은 물결을 만들어왔습니다.

이번에 포착된 주민들은 김일성광장 단상 앞쪽에 모여 있었으며, 단상 앞 도로 북쪽에도 별도의 대열을 이룬 모습이 확인됐습니다.

규모는 지난 2018년 북한 정권 수립 70주년이나, 2015년 노동당 창당 70주년 열병식과 비슷한 수준이었습니다.

당시 한국 언론과 정보 당국 등은 열병식에 동원된 북한 군인과 평양 주민을 약 15만 명으로 추산한 바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김일성광장에서 동쪽으로 약 7.5km 떨어진 열병식 훈련장에도 대규모 병력이 대열을 이루고, 차량들이 주차장을 가득 채우고 있는 모습이 같은 날 촬영된 위성사진에서 확인됐습니다.

13일 평양 열병식 훈련장에 많은 병력들이 도열한 모습이 보인다. 사진제공=Planet Labs
13일 평양 열병식 훈련장에 많은 병력들이 도열한 모습이 보인다. 사진제공=Planet Labs

병력들은 정사각형 형태의 대열 30여 개로 나뉘어 있었는데, 과거 각 대열이 150~300 명 병력으로 이뤄진 점으로 미뤄볼 때 이날 동원된 병력은 4천500명에서 9천 명 수준으로 추정됩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