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구글 올해 인물 검색 1위 바이든, 2위 김정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2020년 한 해 사람들이 인터넷에서 가장 많이 검색한 인물로 나타났습니다. 2위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었습니다. 지난 4월 `건강 이상설’이 나왔을 당시 집중적으로 그에 대한 검색이 이뤄졌다는 분석입니다. 오택성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세계 최대 인터넷 검색사이트 '구글'이 2020년 한 해 동안 사람들이 가장 많이 검색한 내용을 분석해 발표했습니다.

구글은 '구글 트렌드'를 통해 뉴스와 배우, 게임, 영화, 공연, 인물 등 세부 항목으로 검색 순위를 분류했습니다.

이 가운데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인물' 부문에서 전 세계 사람들이 가장 많이 검색한 인물 2위에 올랐습니다.

구체적인 시기를 보면 4월 26일부터 5월 2일 사이 인터넷 이용자들의 김 위원장에 대한 검색이 폭발적으로 이뤄지면서 검색 빈도에서 100점 만점에 100점을 기록했습니다.

이 기간은 한 매체가 김정은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을 처음 보도한 뒤 미 'CNN' 방송이 이상설을 더욱 증폭시키면서 관련 기사가 쏟아져 나온 시기입니다.

당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해당 보도가 정확하지 않은 것 같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지난 4월)] “I am hearing they used old documents. I hear the report was an incorrect report.”

그럼에도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혼수 상태', '뇌사' 등 그의 건강과 관련한 단어들의 검색 빈도가 급증했습니다.

구글 트렌드는 지역별로 어느 나라에서 김 위원장에 대한 검색이 많이 이뤄졌는지도 함께 공개했는데, 2018년 첫 미-북 정상회담이 열린 싱가포르가 100점으로 가장 많은 사람들이 검색한 나라에 올랐습니다.

미-북 핵 협상 당사국인 미국은 88점으로 우간다에 이어 가장 많은 사람들이 검색한 나라 3위에 올랐습니다.

가장 많은 사람들이 검색한 인물 1위에 오른 인물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입니다.

이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3위에, 카말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은 4위, 그리고 미국 영화배우 톰 행크스가 5위에 각각 이름을 올렸습니다.

한편, 전체 검색어 가운데 올 한 해 전 세계인들이 구글을 통해 가장 많이 찾아본 단어는 '코로나바이러스' 였습니다.

VOA뉴스 오택성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