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7월 설탕 수입 크게 늘려…전체 수입품 중 1위


중국 단둥에서 압록강을 건너 북한 신의주로 향하는 화물차 행렬. (자료사진)

북한의 7월 중국과의 무역액이 약 24% 감소한 가운데, 대표적 소비재인 설탕 등 일부 품목의 수입은 오히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북제재로 광물의 수출이 금지된 가운데 합금철의 일종인 페로실리콘의 대중 수출이 급증한 점도 주목됩니다. 함지하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북한이 7월 한 달 가장 많이 수입한 품목은 설탕이었습니다.

중국 해관총서가 25일 공개한 무역자료에 따르면 북한은 흔히 ‘백설탕’으로 불리는 설탕제품(granulated sugar) 총 1만7천916t, 금액으로는 754만 달러어치를 중국으로부터 사들였습니다.

이는 수입액으로 놓고 볼 때 북한의 7월 한 달 대중 수입품 648개 중 가장 높은 것이며, 전체 수입액 6천586만 달러의 약 11%에 해당하는 액수입니다.

또 전달인 6월 설탕 수입액이 595만 달러인 점을 감안하면, 7월에는 이보다 수입액이 약 160만 달러, 27%가량 증가했습니다.

앞서 VOA는 해관총서가 24일 공개한 무역자료를 인용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이후 다시 상승세를 이어가던 두 나라 무역이 7월 들어 수출과 수입 모두에서 줄었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전체적인 감소 속에서도 설탕은 오히려 수입이 늘어난 점이 주목됩니다.

북한은 10년 전까지만 해도 연간 100만 달러대의 설탕을 중국에서 수입했지만, 2018년과 2019년 각각 4천만 달러가 넘는 수입액을 기록하는 등 설탕 수입을 크게 늘리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비율로 따지면 2009년보다 약 20배 이상 설탕 수입이 증가했습니다.

그러나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국경을 봉쇄한 이후 설탕 수입이 줄어드는 모습이 관측됐지만, 6월부터 다시 늘어나는 양상입니다.

북한 경제 전문가들은 설탕을 생활 필수품으로 꼽고 있습니다.

특히 국경 봉쇄 초기 설탕 수입이 중단됐을 당시 설탕 사재기 현상이 발생했다는 보도가 나올 정도로 주민들의 삶에 중요한 물품으로 자리잡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 밖에 북한은 7월 한 달간 고무 타이어(593만 달러)와 대두유(586만 달러), 글루탐산 나트륨(374만 달러), 담배부산물(210만 달러) 등을 중국에서 대량 수입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질소비료 제품에 대해서도 102만 달러어치의 수입이 이뤄졌는데, 이는 전년도 같은 기간의 10만5천 달러에 비해 약 10배 늘어난 액수입니다.

다만 최근 수입이 급증하는 양상을 보였던 밀가루 제품은 전달 수입액 1천6만 달러에서, 7월 167만 달러로 크게 낮아졌습니다.

북한의 대중 수출에선 합금철의 일종인 ‘페로실리콘’ 수출액이 전달보다 약 300만 달러 증가한 404만 달러로 가장 많은 수출액을 기록했습니다.

페로 실리콘은 ‘HS 코드’로 불리는 ‘국제상품분류체계’ 번호가 ‘72’로, 대북제재 대상은 아닙니다.

따라서 올해 상반기 수출액만 292만 달러에 달할 정도로, 꾸준히 북한의 대중 수출품 목록에 이름을 올리고 있습니다.

그 밖에 전력에너지와 텅스텐광이 각각 수출액 119만 달러와 108만 달러로, 대중 수출품 순위 2위와 3위를 기록했습니다.

지난달 북한의 대중 수출품에서 100만 달러 이상을 기록한 건 이들 3개 품목이 유일합니다.

최근 북한은 손목시계와 속눈썹 등 중국 업체를 대신해 주문생산(OEM)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제품에 대한 수출을 크게 늘렸지만, 7월엔 이들 제품의 수출액이 30만 달러에도 못 미쳤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