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 ‘블랙리스트’에 북한 유지


프랑스 파리의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본부에서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 총회가 열렸다. (자료사진)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는 북한이 돈세탁 등 불법 금융 거래와 관련해 고위험 국가 명단인 ‘블랙리스트’에 그대로 남아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기구는 북한이 관련 논의에 응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박형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25일 돈세탁과 테러자금 방지 노력과 관련한 북한의 위험등급을 최고 수준인 ‘대응 조치를 요하는 고위험 국가(high-risk jurisdictions)’로 유지했습니다.

프랑스 파리에 본부를 둔 이 기구는 20일부터 25일까지 화상으로 진행한 총회를 마친 뒤 홈페이지에 게시한 공지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지난해 다시 고위험 국가로 지정된 이란도 명단에 그대로 남았습니다.

이 기구는 지난해 2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대유행 상황에서 대응조치를 요하는 고위험 국가 명단에 오른 나라들에 대한 검토 절차를 중단했다면서, 이 국가들에 대해서는 지난해 2월 발표한 성명을 참조하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성명이 북한과 이란의 최근 상황을 반영하는 것은 아니지만 이들 나라에 대한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의 대응조치 요구는 여전히 유효하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이 기구의 던컨 크로우포드 대변인은 25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북한이 올해도 고위험 국가 명단인 ‘블랙리스트’에 남아 있음을 의미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자금세탁방지기구 대변인] “Nothing has changed. They remain the same. Iran and North Korea remain on high-risk jurisdiction. But nothing has changed. Neither country has engaged with discussing the action plan so we don't know what the latest situation is.”
크로우포드 대변인은 변한 것은 아무 것도 없으며 이란과 북한 모두 고위험 국가 명단에 남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두 나라 모두 ‘이행 계획’ (Action Plan)에 대한 논의에 관여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최신 상황을 파악할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는 지난 2011년 ‘주의 조치국’이던 북한을 ‘고위험 국가’로 상향 조정한 뒤 10년 넘게 이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 기구는 지난해 2월 발표한 성명에서 “북한이 자금세탁과 테러자금 조달 방지와 관련된 심각한 결함을 해소하지 못한 데 대해 여전히 우려하고 있다”며, 북한에 “즉각적이고 의미 있는 방식으로 이 결함들을 해소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대량살상무기(WMD) 확산과 자금 조달과 관련한 북한의 불법 활동으로 인한 위협에 대해 심각히 우려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아울러 회원국과 관련 기구들에는 금융기관들이 대북 거래에 특별한 관심을 기울이도록 주의를 당부할 것을 권고하며, 특히 각 회원국들이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른 특정 금융제재를 적용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는 자금세탁 방지와 테러∙WMD 확산 자금 조달 척결을 목표로 창설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산하기구입니다.

미국과 중국, 일본, 한국, 러시아 등 37개국과 유럽연합 집행위원회와 걸프협력기구 등 2개 기구가 참여하고 있으며, 매년 2월과 6월, 10월에 총회를 개최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박형주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