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당 중앙군사위 확대회의... ‘전쟁억제력 강화’ 논의


북한은 18일 노동당 본부청사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주재한 가운데 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를 열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9일 보도했다.

북한이 18일 김정은 국무위원장 주재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와 비공개회의를 열고 군수 생산계획과 전쟁억제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19일 조선중앙통신은 비공개회의에서 “조선반도 주변에 조성된 군사정세와 잠재적인 군사적 위협에 대비하기 위한 중요 부대들의 전략적 임무와 작전동원 태세를 점검하고 나라의 전쟁억제력을 더한층 강화하기 위한 핵심 문제들을 토의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지난 5월 개최된 중앙군사위 4차 확대회의에서 ‘핵전쟁 억제력’ 강화 방안이 논의된 것과 달리, 이번 회의에서는 ‘전쟁 억제력’으로 표현의 수위가 조절됐습니다.

노동당 본부청사에서 열린 이번 확대회의에서는 군에 대한 노동당의 영도 강화와 군 내의 정치사상 생활, 일반적 군사사업 문제 등이 논의됐습니다.

비공개회의에는 김정은 위원장과 리병철 부위원장, 박정천 군 총참모장 등 핵심 간부 15명만이 참석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