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문재인 한국 대통령, '타임' 표지에..."지속적 대화·소통으로 북한과 신뢰 구축"


문재인 한국 대통령.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이 표지에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을 실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 잡지에 자신에게 남은 시간이 얼마 없다고 밝히며, 백신 외교를 통한 북한과의 대화 재개에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이 24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의 모습이 담긴 7월 첫째주 표지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타임’은 표지의 문재인 대통령 사진 옆에 ‘마지막 제안’이라는 제목을 붙였고, ‘문 대통령이 조국을 치유하기 위한 마지막 시도에 나서다’라는 제목의 관련 기사를 실었습니다.

문 대통령이 타임 표지를 장식한 것은 지난번 한국 대통령 선거 직전인 2017년 5월에 이어 4년여 만입니다. 당시 타임은 문 대통령 사진 옆에 ‘협상가’라는 제목을 달고, 북한 최고지도자 김정은 위원장을 어떻게 다룰 것인가 하는 문제가 한국 대선의 핵심 쟁점이 되고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깨지기 쉬운 평화 상태…주어진 시간 얼마 없어”

문 대통령은 지난 9일 집무실에서 진행된 타임과의 화상 인터뷰에서 한반도 상황과 관련해 “나에게 주어진 시간이 얼마 없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지금 우리가 가지고 있는 평화는 매우 깨지지 쉬운 평화”라며, “언제든지 흔들릴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의 임기는 내년 5월에 끝납니다.

타임은 “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변덕을 겪은 뒤 정치력 있는(statesmanlike) 바이든 대통령이 느리지만

세밀하게 조정된 실용적인 접근법을 통해 임무를 완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그 누구보다도 평화 프로세스라는 도전의 규모를 알고 있으며, 수십억 명의 운명이 달려있다는 점도 알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타임은 문 대통령이 인터뷰 중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하지 않으려 노력하면서도 바이든 대통령을 많이 칭찬했다고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분명히 ‘남북 대화와 관여, 협력’을 지지하고 있으며, 전 세계는 미국의 귀환을 환영하고 있다고 문 대통령이 말했다는 것입니다.

문 대통령은 한편 타임에 “지속적인 대화와 소통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상호 신뢰로 이끌었다”고 밝혔습니다.

타임은 또 문 대통령이 백신 외교가 북한을 다시 대화 테이블로 데려올 수 있을 것이라는 점을 암시했다고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4일 오스트리아 방문 중 “북한이 동의한다면 북한에 대한 백신 공급 협력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김정은 솔직...자녀들에 핵 물려주길 원치 않아”

문 대통령은 타임 인터뷰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서는 “매우 솔직하고 열정적”이며 “세계에서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 잘 알고 있다”는 평가를 했습니다.

또 “김 위원장은 자녀들에게 더 나은 미래를 물려주길 원하며, 자녀들이 핵을 짊어지길 원치 않는다”고 자신에게 말했다고, 타임은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타임은 김 위원장이 고모부와 이복형을 살해하는 반인륜 범죄를 저질렀다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며,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에서 저질러진 처형, 고문, 강간, 만연한 기아 등 반인도 범죄를 김 위원장이 주도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타임은 바이든 대통령이 북한 문제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기후 변화, 중국의 부상을 더 시급하게 여기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또 북한이 전화를 받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습니다.

타임은 북한과 관계에 있어 관여, 협상, 도발, 멀어짐, 화해의 순환을 끊을 수 있는 독창적인 방안이 거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유산은 본인이 북한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면 아무도 할 수 없다는 암울한 깨달음일 수 있다”고 타임은 평가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