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하원의원들, 폼페오∙에스퍼에 서한…“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 무급휴직 막을 대안 찾아야”


아미 베라 미국 민주당 하원의원.

미국 하원의원들이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과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에게 미-한 방위비 분담금 협상 미타결 시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의 무급휴직 사태를 막기 위한 대안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무급휴직 사태는 미군의 준비태세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우려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하원 외교위 아시아태평양비확산 소위원회 아미 베라 위원장과 테드 요호 공화당 간사는 3주 앞으로 다가온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의 무급휴직 사태를 우려했습니다.

두 의원은 11일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과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에게 보낸 초당적 공개서한에서, 제11차 미-한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이 오는 4월 1일까지 타결되지 않을 경우 발생할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의 무급휴직 사태는 “역내 미군의 준비태세에 엄청난 타격을 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SMA에 따른 한국인 근로자의 임금이 다른 수단들을 통해 지급되도록 하는 창의적인 대안을 마련할 것”을 트럼프 행정부에 요구했습니다.

또 이런 방안에는 “새 협정이 타결될 때까지 현행 SMA를 한국인 근로자 임금에 한해서만 연장하는 것도 포함된다”고 밝혔습니다.

두 의원은 한국과 같은 미국의 동맹국들의 분담금 증액은 지지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그러나 “미-한 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라는 공동의 내부 위협과 북한이라는 공동의 외부 위협에 당면한 중요한 시기에 미국은 이런 위협들에 대한 위험을 증가시키는 행동들에 대해 신중하게 생각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한국 정부가 주한미군 내 파트너들과 협력해 미군과 이들의 가족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부터 보호하려 하고 있는 시점에,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의 무급휴직은 “미군과 그 가족들에게 중대한 위험을 가할 것”이라고 우려했습니다.

또한 “북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를 이용해 미국과 한국에 대한 도발을 높일 것”이라고 우려했습니다.

앞서 주한미군사령부는 지난달 29일 약 9천명의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들에게 방위비 분담금 협정이 타결되지 않아 오는 4월 1일부터 잠정적 무급휴직이 시행될 수 있다고 통보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