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국정원장, 일본 총리 면담…관계정상화 의지 전달"


박지원 한국 국가정보원장.

일본을 방문한 박지원 한국 국가정보원장이 어제(12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를 만나 한-일 관계 정상화 의지를 담은 문재인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언론은 미-한-일 3국 정보기관장 회의를 계기로 일본 도쿄를 방문한 박지원 국정원장이 스가 총리를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구두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박지원 원장은 스가 총리에게 "한-일 관계가 지금과 같아서는 안 된다"는 취지로 발언하며 양국 관계 정상화 필요성과 의지를 강조했고, 스가 총리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본 ‘교도통신’과 ‘NHK’ 방송은 박지원 원장이 이날 한-일 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의지를 전달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은 오늘(13일) 정례회견에서 “정부는 해외 정보기관과 다양한 수준에서 의견을 교환하는 등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지만 스가 총리와 박지원 원장의 면담 여부와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일각에서는 다음달 영국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 G7 정상회의를 계기로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총리가 만날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한국은 올해 G7 회의에 옵서버 자격으로 참여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