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에스퍼 장관 “인도태평양 미군 배치 재검토 곧 이뤄질 것”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

미국 국방부가 전 세계 미군의 준비태세에 대한 재검토를 진행 중인 가운데, 에스퍼 미 국방장관은 인도태평양 배치 미군에 대한 검토도 곧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동현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이 미 국방안보 전략 시행 1년을 맞아 10대 선결과제를 정리한 성명을 공개했습니다.

에스퍼 장관은 17일 발표한 성명에서 특히 국방안보 전략에 따른 미군 재배치와 재파병 문제를 최우선 사안 중 하나로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에스퍼 장관은 현재 아프리카사령부와 남부사령부, 전략사령부, 중부사령부, 사이버사령부, 우주사령부 등 통합전투사령부에 대한 검토가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인도태평양사령부와 수송사령부, 북부사령부에 대해서도 몇 개월 뒤에 검토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를 통해 시간과 비용, 인력을 절감하면서 국방안보 전략에서 제시한 최우선 과제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지난 2018년 발표된 미국의 국방전략 보고서는 중국과 러시아 등 강대국과의 전면전에 대비한 전략 수정이 핵심 내용입니다.

미국이 세계 경찰국가로 전 세계 분쟁에 동시 개입하는 정책은 더 이상 지속 가능하지 않다는 판단에 따른 것입니다.

미국의 전문가들은 향후 정책결정에 따라 인도태평양사령부 예하 주한미군과 주일미군 배치도 영향을 받을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VOA뉴스 김동현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