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방부 "대북정책 검토 진행 중…북한 비핵화에 초점"


존 커비 미국 국방부 대변인이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존 커비 미 국방부 대변인은 5일 대북정책 검토와 관련해 병력 재배치와 연합훈련의 변화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현재 검토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예단하기 이른 시점”이라고 답했습니다.

커비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분명한 것은 미국은 북한의 비핵화와 한반도의 안전과 안정에 헌신하고 있다는 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전 세계에 걸쳐 훈련의 주기와 범위는 평시에도 항상 검토하고 있는 사안이라며, 한반도도 당연히 포함된다고 말했습니다.

커비 대변인은 이어 미 국방부는 억제력을 발휘하기 위한 가능한 최대 준비태세를 갖추고 있고, 억제력이 실패할 경우 어떤 위협도 격퇴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며, 한국과의 동맹관계에 대한 헌신에 매우 진지하게 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최근 열린 미-한-일 안보실장 회의 공동성명에서 봤듯이 한국과 일본 역시 동일한 헌신을 공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동현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