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청와대 “남북정상, 최근 ‘코로나 위로’ 친서 교환”


지난달 4월 서울에서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 2주년 행사가 열렸다.

북한군의 한국 국민 총격 살해 사건으로 남북관계가 한층 악화된 가운데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사건이 터지기 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친서를 주고받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서훈 한국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25일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와 관련한 친서를 주고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이 지난 8일 김 위원장에게 먼저 친서를 보냈고, 김 위원장은 나흘 뒤인 12일 문 대통령에게 친서를 발송했습니다.

서 실장은 남북 정상의 친서 전문을 공개했습니다.

친서 전문을 공개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로 모두 국민에게 있는 그대로 알리라는 문 대통령의 지시에 따른 것이라고 서 실장은 설명했습니다.

남북 정상이 친서를 주고받은 것은 지난 3월 이후 6개월여만으로, 김 위원장은 3월 4일에, 문 대통령은 그 다음날 친서를 각각 보냈습니다. 당시에도 신종 코로나 위기 극복을 기원하는 내용을 담았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친서에서 “신종 코로나로 너무나도 길고 고통스러운 악전고투 상황에서 집중호우, 수 차례 태풍에 이르기까지 우리 모두에게 큰 시련의 시기”라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무너진 집은 새로 지으면 되고, 끊어진 다리는 다시 잇고, 쓰러진 벼는 일으켜 세우면 되지만, 사람의 목숨은 다시는 되돌릴 수 없는 절대적 가치”라며 “8천만 동포의 생명과 안위를 지키는 것은 반드시 지켜내야 할 가장 근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서로 돕지 못하고 있는 현실은 안타깝지만, 마음으로 함께 응원하고 이겨낼 것”이라며 “하루빨리 북녘 동포들의 모든 어려움이 극복되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답신에서 “대통령의 진심 어린 위로에 깊은 동포애를 느꼈다”며 감사의 뜻을 표한 뒤, “나 역시 이 기회를 통해 대통령과 남녘의 동포들에게 가식 없는 진심을 전해드린다”고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은 한국의 코로나 재확산 사태와 태풍 피해를 거론하며 “대통령께서 얼마나 힘드실지, 어떤 중압을 받고 계실지, 얼마나 이 시련을 넘기 위해 무진 애를 쓰고 계실지, 누구보다 잘 알 것만 같다”고 말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하지만 반드시 이 위기를 이겨내실 것이라고 마음 속으로 굳게 믿는다”며 “어려움과 아픔을 겪고 있는 남녘과 그것을 함께 나누고 언제나 함께하고 싶은 나의 진심을 전해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나아가 끔찍한 올해의 이 시간들이 속히 흘러가고 좋은 일들이 차례로 기다릴 그런 날들이 하루빨리 다가오기를 기다리겠다”며 “남녘 동포들의 안녕을 기원한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