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의회 코리아코커스 의장들 "국무·국방장관 조기 방한 환영"


아미 베라 미국 민주당 하원의원.

미 의회 내 코리아코커스 소속 공동 의장들이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의 한국 방문을 높이 평가하며, 미-한 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민주당의 아미 베라 하원의원과 제리 코널리 하원의원, 공화당의 조 윌슨 하원의원과 마이크 켈리 하원의원은 18일 공동 성명을 통해 블링컨 국무장관과 오스틴 국방장관의 조기 방한과 미-한 ‘2+2 회의’ 참석을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의원들은 “미-한 동맹은 미 국가안보와 인도태평양 지역 안정의 핵심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민주주의와 자유시장경제, 인권과 법치에 대한 공동의 약속으로 결속된 두 나라는 국내와 역내, 그리고 전 세계의 도전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국을 방문한 미국의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왼쪽부터)과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이 18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정의용 외교부 장관, 서욱 국방장관과 공동기자회견을 했다.
한국을 방문한 미국의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왼쪽부터)과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이 18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정의용 외교부 장관, 서욱 국방장관과 공동기자회견을 했다.

미-한 ‘2+2 회의’가 열린 것은 2016년 10월 미국 워싱턴 회의 이후 5년 만입니다.

블링컨 장관과 오스틴 장관은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첫 고위급 해외순방에 나서 15일부터18일까지 일본과 한국을 차례로 방문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