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중국대사 “미-북 협상에서 유연성 중요…제재 완화안 유효”


장쥔 유엔주재 중국대사가 2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사진 제공: UN.

이번달 유엔 안보리 순회 의장국을 맡은 중국이 교착 상태에 빠진 미-북 비핵화 협상에서 유연성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중국과 러시아가 안보리에 제안한 제재 완화안이 여전히 유효하다고 말했습니다. 오택성 기자입니다.

이번달 안보리 순회의장국을 맡은 중국이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와 관련해, 안보리가 이를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장쥔 유엔주재 중국대사입니다.

[녹취: 장쥔 대사] “You are watching the latest development especially the launching. And we're also watching that very closely.”

장 대사는 2일 유엔 본부에서 열린 안보리 의장국 취임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교착 상태에 빠진 비핵화 협상에서 중요한 것은 관련 국가들이 유연성을 보이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장쥔 대사] “It really needs to show more flexibilities in building up mutual trust in seeking solutions through dialogue. While we have seen some progress from one side, we also need to show some flexibilities from the other side.”

대화를 통한 해법을 모색하는 과정에서 상호 신뢰 구축을 위해 더 많은 유연성을 보일 필요가 있다는 겁니다.

장 대사는 그러면서 한 쪽이 어느 정도 진전을 이뤄낸 것을 본 만큼, 이제는 다른 쪽에서도 이에 호응해 유연성을 발휘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장 대사가 말하는 ‘진전’은 북한이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 등 도발 행위를 중단한 것을, 그리고 ‘유연성’은 제재 완화 등 상응 조치를 의미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미국은 핵실험과 ICBM 발사 유예가 아닌 핵시설 포기 등을 비핵화를 위한 행동으로 보고 있고, 이것이 수반되지 않은 한 제재는 여전히 유효하다는 입장입니다.

장 대사는 제재는 최종 목표가 아니고 목표를 위한 수단에 불과하다며, 중국과 러시아가 지난해 안보리에 제출한 ‘제재 완화안’은 비핵화 목표를 이루기 위해 더 좋은 환경을 만들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장쥔 대사] “Sanctions does not represent the final end and sanctions is only a means in realizing our goal. So that's why we have tabled a draft a resolution, trying to create a more favorable environment in realizing our goals.”

다만 제재 완화안을 안보리 투표에 부치는 등 앞으로 추가 조치를 취할 지에 대해선 명확히 밝히지 않았습니다.

장 대사는 또 제재는 무엇보다 일반 북한 주민들에게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와 관련해 북한을 포함한 많은 나라들이 영향을 받고 있다며, 이에 대한 포괄적인 해법을 찾기 위해 모든 수단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장쥔 대사] “Many countries are also being affected negatively by corvids 19 including DPRK so we should take all the things into consideration in finding a comprehensive solution to the issue relating to DPRK.”

장 대사는 이어 북한이 감염자 발생을 막기 위해 스스로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취하고 있다면서도 북한 내 감염자가 발생했는지에 대해선 정확한 정보를 가지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습니다.

VOA뉴스 오택성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