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북한과 백신 공유 계획 없어"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정부가 8천만 회분에 달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을 전 세계에 공급할 예정인 가운데 국무부는 “북한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을 공유할 계획이 없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3일 북한에 대한 백신 지원 계획을 묻는 VOA의 질의에 이 같이 대답했습니다.

앞서 지난달 미국 `CNN' 방송은 행정부 내부 논의에 밝은 2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바이든 행정부가 북한에 신종 코로나 백신과 다른 인도적 지원을 제공하는 데 열려 있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다만 당시에도 국무부는 VOA에 “북한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을 공유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었습니다.

한편 이날 백악관은 6월 말까지 최소 8천만회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을 전세계에 공급할 것이라고 밝히고, 이중 첫 2천500만회분에 대한 구체적인 공급 계획을 공개했습니다.

백악관에 따르면 약 1천900만회분의 백신이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아시아와 중남미, 아프리카 국가들에 공급되며, 나머지 600만 회분은 한국과 캐나다 맥시코 등에게 전달될 예정입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