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등 67개국 국민 90% 내년에도 코로나 백신 못맞아"


국제단체 연합체인 '피플스 백신'이 화이자 등 8개 제약사의 코로나19 백신 계약을 분석해 발표했다.

북한 등 67개 저소득국가 국민 90%는 내년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을 맞지 못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부유한 국가들이 이미 상당량의 백신을 선점해 저소득국가들에 돌아갈 백신이 절대적으로 부족하다는 지적입니다. 오택성 기자입니다.

내년 말까지 저소득국가 국민 10%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 접종을 맞을 수 있다는 통계 분석 결과가 나왔습니다.

‘옥스팜’과 ‘국제앰네스티’ 등 국제 단체들이 코로나 백신의 공평한 분배를 위해 구성한 '피플스 백신'은 9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히며, 구체적으로 북한과 예멘, 파키스탄, 나이지리아 등 저소득국가 67개국이 이에 해당된다고 언급했습니다.

보고서는 각국 정부가 화이자와 모더나 등 8개 제약회사와 체결한 백신 구매 계약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왔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전 세계 인구의 14%를 차지하는 부유한 국가들이 이미 전체 백신의 53%를 구매했으며, 특히 부유한 국가들이 모더나의 백신 전량과 화이자의 백신 96%를 선점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가운데 가장 많은 백신을 확보한 나라는 캐나다로, 전체 인구가 5회 분을 맞을 수 있는 양이라고 보고서는 설명했습니다.

보고서는 다만 아스트라제네카가 백신의 64%를 개발도상국에 제공할 것을 약속했다며 이는 환영할 만한 일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영국 옥스퍼드대학과 제약회사 아스트라제네카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영국 옥스퍼드대학과 제약회사 아스트라제네카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보고서는 일부 부유한 국가 외에 저소득 국가들이 백신을 확보할 수 있는 방법은 선진국들이 제공한 자금으로 개발도상국에 백신을 공급하는 프로그램인 '코백스 선구매공약매커니즘'(COVAX AMC)' 뿐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해당 프로그램을 통해 확보한 백신은 7억 회 접종분에 불과하고 이를 92개국의 32억 명이 나눠써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보고서는 그러면서 전체적으로 내년까지 백신을 맞을 수 있는 인구는 세계 인구의 18%에 그칠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피플스 백신'은 제약회사들이 세계보건기구(WHO)를 통해 백신 개발 기술과 지적 재산을 공개해 수십 억 회 분의 백신을 대량 생산하고 필요한 모든 사람들에게 나눠줘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옥스팜은 화이자, 모더나, 아스트라제네카 등 제약회사들의 백신 개발에 50억 달러의 공공 기금이 투입된 만큼 이들은 공공 보건 이익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은 최근 공개 발언을 통해 개발도상국에 대한 백신 지원의 중요성을 언급했습니다.

[녹취: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지난달 11일)] "If people in low- and middle-income countries miss out on vaccines, the virus will continue to spread and the economic recovery globally will be delayed."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은 지난 11일 파리평화포럼에 화상으로 참석해 중-저소득 국가 국민들이 백신을 맞지 못하게 되면 바이러스는 계속 퍼지고 전 세계적 경제 회복은 그만큼 더 지연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VOA뉴스 오택성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