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영국 코로나 백신 접종 시작…첫 접종자 90세 여성


영국이 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일반 접종을 시작한 가운데, 90살 여성 마거릿 키넌 씨가 코번트리 대학병원에서 처음으로 백신을 맞았다.

영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 접종이 오늘(8일) 시작됐습니다.

영국 국민보건서비스(NHS)는 잉글랜드 지역에 50개 백신 접종 거점 병원을 지정했고, 웨일즈와 스코틀랜드에도 수 십 곳을 지정해 80살 이상 노인들을 대상으로 접종을 시작했습니다. 일부 요양원 근로자들도 접종을 받았습니다.

영국의 첫 백신 접종자는 90살의 마거릿 키넌 씨로 오늘(8일) 오전 6시 31분 코번트리 지역의 대학병원에서 백신을 맞았습니다. 다음 주 생일을 맞는 키넌 씨는 최고의 생일 선물을 앞당겨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맷 행콕 보건장관은 이날 백신 접종 시작이 “과학적 노력에 있어 매우 중요한 순간”이라며 “백신이 전 세계적으로 질병을 퇴치하고 사람들을 보호하기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영국 정부는 화이자 백신 4천만 접종분을 선주문 했으며, 연내 400만 접종분이 영국으로 운송될 예정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