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올해 유엔 대북지원 모금 2860만 달러…목표액 27%


마크 로우코크 유엔 인도주의지원·긴급구호 담당 사무차장이 지난해 7월 유엔 산하 세계식량기구(FAO)의 지원을 받는 북한 황해남도 은률군의 금천협동농장을 방문했다. 사진제공: UN OCHA/Anthony Burke.

올해 3분기까지 유엔의 대북 인도적 지원 활동을 위한 모금액이 전체 목표의 27% 수준에 그쳤습니다. 별도로 진행한 신종 코로나 대응 관련 모금액은 목표의 10%에도 미치지 못했습니다. 안소영 기자입니다.

30일 유엔 인도주의 업무조정국(OCHA)의 대북 지원 현황에 따르면, 올 1월부터 9월까지 유엔의 대북 인도적 지원 사업을 위해 2천 860만 달러가 모금됐습니다.

이는 올해 모금 목표액 1억 700만 달러의 26.8%에 불과한 수준입니다.

국가 별로는 스위스가 전체의 18.3%인 520만 달러로 가장 많았고, 한국이 400만 달러, 러시아와 스웨덴이 각각 300만 달러와 250만 달러로 뒤를 이었습니다.

아울러 노르웨이($1,200,000)와 캐나다($900,000), 프랑스($200,000)등이 지원국 명단에 올랐습니다.

이밖에 유엔 중앙긴급구호기금(CERF)이 500만 달러를 제공했습니다.

분야 별로는 영양 지원이 1천 317만 달러($13,179,228)로 가장 많았고, 보건, 식수와 위생 서비스가 각각 1천 90만 달러($10,993,614)와 175만 달러($1,757,181), 기타 131만 달러($1,311,336) 등입니다.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대북 지원 모금액은 전년 같은 기간의 2천 4만 달러 보다는 다소 늘어난 수준이지만, 여전히 연간 목표에는 크게 미치지 못하는 수준입니다.

대니얼 워츠 전미북한위원회 국장은 30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이 같은 고질적인 대북 지원의 저조한 모금 상황은 국제사회의 피로감 때문으로 분석했습니다.

[녹취: 워츠 국장] “Among the aid donors, there’s considerable aid fatigue, for donors to support humanitarian programs in North Korea…”

대규모의 대북 인도적 지원을 하더라도 북한 내 이동제한 조치와 제재에 따른 북한으로의 송금 어려움 등이 현장에서 활동하는 유엔 직원들의 활동에 제약이 따른다는 것을 국제사회가 알고 있다는 겁니다.

워츠 국장은 국제사회가 오랜 기간 북한을 인도적 지원 대상으로 선호하지 않았다며, 공여국이 스웨덴과 스위스, 러시아, 한국 등으로 제한돼 있는 것도 이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대니얼 재스퍼 미국친우봉사회 워싱턴 사무소장은 올해 대북 지원 상황은 전 세계를 강타한 신종 코로나 사태와도 무관하지 않아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매년 연간 목표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모금 상황은 복합적이라면서, 때로는 정치적 상황에 따라 변화해왔다고 설명했습니다.

실제로 미-북, 남북 정상회담이 이어진 지난 2018년 4월과 6월 사이,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WFP)의 국제사회 모금액을 보면 당시 4월 초, 1천만 달러에 미치지 못한 자금이 6월 중순 1천 514만 달러로 약 50% 증가한 바 있습니다.

앞서 미국 국제구호단체 ‘사마리탄스 퍼스’의 프랭클린 그레이엄 대표는 VOA와의 인터뷰에서, 국제사회의 활발한 대북 지원을 위해서는 북한 당국의 책임 있는 역할이 필요하다고 지적한 바 있습니다.

[녹취: 그레이엄 대표] “We have missionaries that North Korea put in prison.”

미국인 선교사를 감옥에 가두고, 미국인 관광객을 억류하는 등 북한 당국의 인권 유린 행위가 지속된다면, 국제사회의 대북 지원을 상당히 어렵게 만들고, 지원단체들 마저 곤란한 처지에 놓이게 한다는 겁니다.

이런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을 위한 대북 지원 모금은 더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목표액 3천 970만 달러 가운데 9월 30일 기준, 350만 달러가 확보된 겁니다. 이는 전체의 8.8% 수준입니다.

역시 스위스가 120만 달러로 전체 35%를 차지해 가장 많이 기부했고, 중앙긴급구호기금이 90만 달러로 그 뒤를 이었습니다.

독일과 한국, 스웨덴이 각각 50만 달러와 40만 달러, 30만 달러를 지원했고 영국과 캐나다가 각각10만 달러씩 지원했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