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해리스 미 대사, '기생충' 아카데미 수상 축하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한국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상 수상을 축하한다며, 동료들과 영화에 나온 '짜파구리'를 먹으며 시상식 관전파티를 즐기는 사진을 10일 트위터에 올렸다. 사진 제공: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트위터 / Twitter.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한국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상(오스카) 수상을 축하했습니다.

해리스 대사는 10일 자신의 인터넷 트위터에 “대사관 동료들과 함께 짜파구리를 먹으며 오스카 시상식 관전 파티를 즐기고 있습니다”라며 “기생충으로 한국 영화 최초의 아카데미 각본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에게 축하를 전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려 눈길을 끌었습니다.

‘짜파구리’는 짜파게티와 너구리 라면을 함께 섞어 끓인 요리로, 영화 기생충에서는 배우 조여정이 한우 고기를 썰어 넣은 ‘짜파구리’를 먹는 장면이 나와 화제가 됐습니다.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은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에 이어 작품상, 감독상, 국제영화상까지 아시아계 영화 최초로 4관왕을 차지했습니다. 이로써 봉감독은 한국 영화의 역사뿐만 아니라 오스카 역사를 새로 썼습니다.

VOA뉴스

XS
SM
MD
LG